UPDATED. 2020-02-20 02:54 (목)
강용석 변호사, '가세연' 폭로의 연속… 김건모 이은 타깃은 '무한도전'?
상태바
강용석 변호사, '가세연' 폭로의 연속… 김건모 이은 타깃은 '무한도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김건모의 성추문 및 폭행 의혹을 폭로했던 '가세연' 측이 이번엔 '무한도전' 출연자의 성추문을 폭로했다.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충격단독, 또 다른 연예인 성 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앞서 '가세연'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하며 큰 파장을 일으킨 바 있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에 '가세연' 측은 김건모 폭로 이후 이후 여러 연예인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한 연예인에 대한 제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호 전 기자는 해당 연예인에 대해 "이번에 폭로할 분은 굉장히 유명한 사람이고, 바른생활 이미지"라면서 "김건모랑 굉장히 친한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용호는 "제가 폭로를 하는 이유는 화제성이나 자극성 때문이 아니다. 연예인들의 이중성, 방송에서 어떻게 포장되는지 알려드리고 싶기 때문이다. 워낙 민감하고 끔찍한 내용이 담겨 있어 듣기 전에 주의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2시간 가량의 녹취록 중 1분 분량이 공개됐다. 제보자는 한 유명 연예인이 자신의 업소에 방문해 눈살 찌푸릴만한 행위를 했다고 폭로하면서 "이미 그곳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알고 있는 공공연한 사실이었다. 다만 난 이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그냥 놀랐다. 왜냐하면 그때 당시 '무한도전' 나온 것"이라고 말했고, 이후 내용은 편집됐다.

'무한도전' 이라는 단어가 언급되자 '가세연' 출연진들은 "조금 앞에서 잘랐어야 됐다"고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김용호 전 기자는 제보 통화 내역 공개에 대해 "김건모의 범죄행위에 대해 침묵하는 사람들에 대한 일종의 경고"라며 "마지막 특정 방송명이 나와서 말씀이 많은데 너무 그 방송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강용석 변호사는 해당 연예인에 대해 "해당 연예인의 정체를 이미 들은 상태라 알고 있다. 평소 방송에서 이미지가 바른 사람이라서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영상이 공개된 후 포털사이트 검색어에는 MBC '무한도전' 방송명은 물론 출연자들의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 '가세연'의 명확하지 않은 무차별 폭로에 애꿎은 '바른 생활 이미지' 연예인들의 2차 피해까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006년 방영을 시작해 지난 2018년 종영한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 황광희, 정형돈, 노홍철, 길 등이 고정 출연했고 이외에도 수많은 게스트들이 방송에 참여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