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0:34 (화)
김광현, 예상성적대로면 인센티브 얼마? [SQ전망]
상태바
김광현, 예상성적대로면 인센티브 얼마? [SQ전망]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2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한 좌완 투수 김광현(31·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인센티브 조항이 공개됐다. 선발과 구원, 두 보직에 따라 조건이 달라 흥미롭다. 

미국 AP통신은 19일(한국시간) “2년 800만 달러(93억 원)에 계약한 김광현이 보장 연봉에 추가로 매년 100만 달러(11억6200만 원)를 챙길 수 있다”고 전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세인트루이스의 선발 투수진을 고려했을 때 김광현이 새 시즌 4, 5선발 자리를 꿰찰 것이라 전망한다. 이 예상이 들어맞는다면 그는 얼마나 더 받을 수 있는 걸까.

김광현의 인센티브 조항이 공개됐다. [사진=AP/연합뉴스]

김광현의 인센티브는 선발 등판 횟수에 따른다. 그가 선발로 15경기 등판하면 30만 달러(3억 4800만 원), 5경기 더 뛰면 또 추가로 30만 달러를 받는다. 25경기 째 선발로 나서면 40만 달러(4억6500만 원)가 보너스로 주어진다.

김광현은 입단하며 “선발을 맡는 게 가장 좋지만 팀이 원하는 위치에서 필요한 선수가 되는 게 첫 번째”라며 “팀에서 정해주는 역할을 충실히 따르겠다”고 밝혔다. 

선발을 고집하진 않았지만 김광현 입장에서는 선발 로테이션에 안착해 25경기 이상 뛰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4, 5선발에 들 경우 100만 달러 인센티브를 획득해 연봉까지 총 500만 달러(58억 1000만 원)를 쟁일 수 있다.

미국 야구통계전문 매체 팬그래프닷컴은 예측 시스템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를 통해 김광현의 첫 시즌 성적을 점쳤다. 매체는 김광현이 26차례 선발 등판해 11승 9패 평균자책점 3.89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이듬해에는 24경기 10승 8패 평균자책점 3.99를 거둘 것이라 분석했다.

김광현은 스프링캠프에서 4, 5선발 자리를 놓고 경쟁할 전망이다. [사진=AP/연합뉴스]

팬그래프닷컴은 “김광현은 팔꿈치 수술을 받은 뒤 20대 때보다 좋은 공을 던지고 있다. 슬라이더를 결정구로 가진 그는 (불펜에서) 긴 이닝을 던지거나, 4~5선발을 맡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 예상이 적중한다면 제법 쏠쏠한 보너스를 획득할 수 있다.

만약 그가 구원투수를 맡게 되면 세이브 여부와 상관없이 40경기를 끝낼 경우 50만 달러(5억8100만 원)를 얻는다.

선발과 불펜 보직을 둘 다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따라서 김광현의 실질적인 계약 총액은 최대 2년 1000만 달러(116억 원)인 셈이다.

이외에 눈길을 끄는 독특한 옵션도 있다. 세인트루이스가 김광현을 다른 팀으로 트레이드하면 25만 달러(2억9000만 원)를 지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