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4:08 (목)
유광우X비예나, 대한항공 명운을 걸고 [SQ전망]
상태바
유광우X비예나, 대한항공 명운을 걸고 [SQ전망]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2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선두 인천 대한항공이 한국 남자배구 국가대표팀의 2020 도쿄 올림픽 대륙별(아시아)예선에 나설 주전 4명이 차출되기 전 치른 마지막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대한항공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수원 한국전력과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7-29 25-22 25-16 24-26 21-19)로 이겼다. 

손가락 부상에서 갓 회복한 세터 한선수가 32일 만에 선발 출전했다. 정지석, 곽승석, 김규민 등 진천선수촌 소집을 앞둔 멤버 모두 스타팅으로 출격해 값진 승점 2를 따냈다. 휴식기 돌입 전 국가대표 4명 없이 2경기를 소화해야 하는 대한항공은 이제 순위 싸움의 분수령에 직면했다.

대한항공이 국가대표 4인방이 차출되기 전 마지막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KOVO 제공]

그간 한선수의 공백을 잘 메운 베테랑 세터 유광우와 정지석-곽승석 리시브 라인의 공백으로 좀 더 어려운 공을 처리하게 될 외국인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비예나의 어깨가 무겁다.

비예나는 이날 1세트에만 13점을 몰아치는 등 서브에이스 3개 포함 총 36점(공격성공률 56.14%)으로 남자부 득점 및 공격종합 1위다운 기량을 뽐냈다.

정지석(22점)과 곽승석(13점) 역시 공수 양면에서 왜 남자부 최고의 윙 스파이커(레프트) 라인으로 불리는지를 과시했다.

정지석, 곽승석이 빠지면 아무래도 리시브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 정지석은 이날 4세트까지 리시브효율 52.63%, 곽승석은 29.41%를 기록했다. 각각 리시브효율 3위(48.63%), 8위(41.28%)에 올라 있는 듀오답다. 리베로 여오현(천안 현대캐피탈)과 정민수(의정부 KB손해보험)를 제외하면 각각 2, 6위를 달리고 있을 만큼 수비가 안정적인 조합이다.

비예나(왼쪽)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사진=KOVO 제공]

리시브가 흔들리면 비예나의 공격 위력도 떨어질 테니 대한항공으로서는 여러모로 어려움이 많을 2경기 될 전망이다.

경기에 앞서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유광우는 현재 어디가 안 아픈지 묻는 게 빠르다. 한선수가 대표팀에 가면 또 2경기 맡아야 하니 오늘 휴식을 부여한다”는 말로 유광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세터 2명으로 시즌을 운용 중인 대한항공으로서는 유광우마저 퍼지면 남은 일정이 더 험난해진다.

대한항공은 이날 승점 2를 보태 13승 5패(승점 36)로 1경기씩 덜 치른 서울 우리카드, 현대캐피탈(이상 승점 30)과 격차를 벌렸다. 남은 2경기가 몹시 중요하다. 오는 29일 KB손해보험과 원정경기, 내년 1월 4일 우리카드와 홈경기에 나선다. 2경기 모두 패한다면 1위 자리를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

유광우와 비예나의 몫이 더 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