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4 19:07 (월)
류현진 8000만달러 토론토행, 추신수 박찬호 FA-손흥민 연봉과 비교하면?
상태바
류현진 8000만달러 토론토행, 추신수 박찬호 FA-손흥민 연봉과 비교하면?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12.2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코리안몬스터 류현진(32)이 드디어 새 행선지를 찾았다. 류현진은 정든 LA를 떠나 캐나다 토론토에서 새 둥지를 튼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린다”고 밝혔다. 류현진이 토론토의 유니폼을 입고 있는 ‘옷피셜’은 아직이지만 토론토 블루제이스 홈페이지에서도 MLB닷컴 기사를 인용하며 기정사실화 하고 있다.

계약규모는 4년 총액 8000만 달러(929억 원). 트레이드 거부권이 포함됐고 옵트아웃 조항은 빠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3일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FA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조건은 4년 총액 8000만 달러다. [사진=스포츠Q DB]

 

옵트아웃은 잔여 계약을 포기하고 다시 FA가 되는 것인데, 이로써 류현진은 자신이 원하는 트레이드가 아닐 경우 2023년까지 토론토에서만 뛰게 됐다. 

KBO리그를 정복하고 2013년 메이저리거가 된 류현진은 첫 두 시즌을 훌륭하게 보냈지만 투수에게 치명적인 어깨 관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이전 같이 던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도 많았지만 복귀에 성공했고 올 시즌엔 14승 5패 평균자책점(ERA) 2.32를 기록, MLB전체 ERA 1위에 올랐고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투표 2위를 차지했다.

서부 지역에 남길 희망한다는 이야기가 많았지만 토론토의 끈질긴 구애 끝에 캐나다행을 택했다.

지난해 FA에 도전하려던 류현진은 구단의 퀄리파잉오퍼(QO)를 받아들여 1790만 달러(208억 원)의 연봉을 받았는데, 토론토와 계약으로 이보다 더 많은 2000만 달러(232억 원)의 연봉을 받는다.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새 역사를 쓴 류현진이다. 2001년 12월 박찬호는 텍사스 레인저스로 향하며 5년 6500만 달러(756억 원)를 받았다. 연 평균 1300만 달러. 2013년 12월 추신수 또한 텍사스의 유니폼을 입었는데, 총 규모는 1억3000만 달러(1512억 원)에 달했지만 계약 기간이 7년으로 평균 연봉은 1857만 달러였다.

 

류현진이 이젠 아메리칸리그로 향해 더욱 거세진 타선과 상대하게 됐다. [사진=AP/연합뉴스]

 

적지 않은 나이와 부상 우려 등으로 5년 이상의 계약을 이끌어내진 못했지만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만족할만한 계약을 이끌어낸 류현진이다.

한국 최고의 축구선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비교하면 어떨까. 스포츠 계약·급여를 주로 다루는 미국 스포트랙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의 연봉을 비교한 자료를 공개했는데, 손흥민은 올 시즌 연봉 연봉 728만 파운드(110억 원)으로 토트넘 3위였다. 해리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가 1040만 파운드(157억 원)으로 공동 1위였다.

손흥민은 EPL 전체에선 공동 23위였는데, 리그 전체 1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로, 1950만 파운드(295억 원)였다. 류현진 연봉은 맨유 폴 포그바(1508만 파운드, 228억 원)보다 많은 EPL 전체 4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제 돈 값을 할 일만 남았다. 토론토는 오승환(삼성 라이온즈)이 2018년 시즌 개막부터 콜로라도 로키스로 트레이드 되기 전까지 뛰었던 팀으로 한국 야구 팬들에게도 익숙하다. 2015년 가을야구에 진출하기도 했지만 전통의 강호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양키스 등이 속한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에 속해 강타자들을 넘어야 한다는 과제를 안게 된 류현진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