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2:27 (월)
개막 늦춰진 화천산천어축제와 계속 증가하는 이산화탄소 배출
상태바
개막 늦춰진 화천산천어축제와 계속 증가하는 이산화탄소 배출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9.12.27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두영 기자] 동요 ‘겨울바람’을 들으면, 손과 발을 꽁꽁 얼게 하는 겨울바람이 너무 얄밉다. 그러나 요즘 강원도 축제 관계자들은 오히려 강물이 꽁꽁 얼지 않아서 속상하다.

따뜻한 날씨 때문에 축제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다.

CNN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추천한 화천산천어축제는 개막일이 1월 4일에서 1주 후인 11일로 연기됐다. 화천천 얼음이 너무 얇기 때문이다.

화천산천어축제 장소인 화천천. [사진=연합뉴스]
화천산천어축제 장소인 화천천. [사진=연합뉴스]

 

강이 두께 20cm으로 이상 얼어야 견지낚시,눈썰매 등을 즐길 수 있는데, 현재 얼음 두께는 그 절반 수준이다.

해마다 이맘때 열리는 홍천강꽁꽁축제도 개막일을 1주 늦은 10일로 연기했다. 평창송어축제도 1주 늦춰져 28일에 시작한다.

기상청은 올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고, 북쪽에서 다가온 찬 공기로 간헐적 반짝 추위가 몇 차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26일 강원도 아침저녁 최저 기온은 예년보다 7도가량 높았다.

세계기상기구(WMO)에 의하면, 2019년 지구 전체 평균기온은 역대 2~3번째로 높았다. 슈퍼엘니뇨가 심술을 부린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더운 해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엘니뇨가 중립상태를 유지하고 있는데도 지구온난화가 지속되고 있는 데에는 온실가스 배출 영향이 절대적이다. 대표적 온실가스는 공장이나 자동차 등이 내뿜는 이산화탄소다.

한 소각시설에서 이산화탄소,미세먼지 등이 뒤섞여 배출되는 장면.
한 소각시설에서 이산화탄소,미세먼지 등이 뒤섞여 배출되는 장면.

 

WMO 온실가스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지구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07.8 ppm(ppm=100만분의 1)으로 2017년 405.5 ppm에 비해 2.3 ppm 증가했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이다.

우리나라는 온난화 속도가 지구평균을 웃돌아서 더 걱정이다. 우리나라 지난 5년간 평균기온은 13.3도였다. 그 전 5년 동안보다 0.3도 오른 수치다. 이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보다 0.1도 더 높다.

강원도 겨울축제가 문제가 아니다. 한국이 뜨거워지는 지구를 식히는 데 앞장서지는 못할망정 다른 나라의 눈총은 받지 말아야 한다.

지난해 인천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국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 과학자들은 지난 100년간 오른 1도에 앞으로 0.5도만 더 올리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유엔환경프로그램(UNEP)에 따르면 한국 상황은 꽤 비관적이다. 2도까지만 높이기로 했던 2015년 파리기후협약 목표도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IPCC가 지구 기온이 0.5도 더 상승해 대응 한계치로 정한 1.5도에 다다를 경우 식량위기에 처하는 지구 인구는 3,500만 명으로 추산됐다.

거기서 0.5도가 오르면 산업혁명시대에 비해 2도가 더 높아져서 3억6,000만 명이 아사 위기에 처한다.

곡물 자급률이 22%에 불과하고 거의 모든 자원을 수입하는 우리나라로서는 크게 염려스러운 대목이다.

공지 중에 미세먼지 많다고 중국만 탓할 게 아니다. 가까운 미래의 생존을 위해 온실가스 감출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행동할 때가 됐다.

3년 후에도 300년 후에도 화천산천어축제가 얼음 두께 걱정 없이 마음 놓고 펼쳐질 수 있기를 소망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