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2:30 (금)
WKBL 3~6위 2경기 차 순위다툼 '흥미진진' [여자프로농구]
상태바
WKBL 3~6위 2경기 차 순위다툼 '흥미진진' [여자프로농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2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WKBL)가 반환점을 돌고 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청주 KB스타즈와 아산 우리은행이 우승 다툼을 벌이고 있다면 3~6위는 플레이오프(PO) 진출을 놓고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27일 현재 3위 인천 신한은행(6승 8패)과 최하위(6위) 용인 삼성생명(4승 10패)의 승차가 단 2경기에 불과할 만큼 하위 4개 팀이 오밀조밀 모여 있다.

내년 1월 12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에서 예정된 올스타전을 전후로 한 휴식기에 앞서 포스트시즌 입성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팀은 어디일까.

신한은행 뒤를 부천 KEB하나은행(5승 8패), 그 뒤를 부산 BNK(5승 9패)가 쫓고 있다. 모두 승차가 0.5경기에 불과해 매 경기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BNK가 3연승을 달리며 중하위권 판도를 흔들고 있다. [사진=WKBL 제공]

BNK가 지난 25일 삼성생명에 승리, 창단 첫 3연승을 달리며 판도를 흔들고 있다. 16일 신한은행, 20일 KB스타즈 등 1, 2위를 연달아 제압하더니 삼성생명마저 잡고 크리스마스 기분을 제대로 냈다.

다미리스 단타스가 33점 11리바운드, 안혜지가 12점 13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합창했다. 단타스는 평균 20.21점으로 득점 2위, 안혜지는 평균 8어시스트, 3점슛 성공률 43.6%로 각 부문 1위에 올라 있다.

BNK는 29일 KEB하나은행을 안방으로 불러 4라운드 대결을 벌인다. 승리할 경우 창단 첫 해 ‘봄농구’를 향한 자신감을 제대로 충전할 수 있다. KEB하나은행은 강이슬과 고아라를 구심점으로 힘을 내고 있어 접전이 예상된다.

26일에는 신한은행이 리그 선두 '대어' 우리은행을 낚았다. 64-63으로 승리하며 4연패에서 탈출했다. 5연승을 달리던 우리은행의 발목을 잡았다. 중위권 팀들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신한은행이 선두 우리은행을 꺾고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사진=WKBL 제공]

신한은행은 지난 22일 KEB하나은행전에서 엘레나 스미스가 왼 발목 부상을 당해 연패가 길어질 것이란 분석이 따랐지만 우리은행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최하위 삼성생명은 어수선한 분위기를 추스르는 게 중요하다. 신한은행에서 뛰었던 비키바흐가 21일부터 합류했다. 르네타 카이저의 공백을 비키바흐로 메워 급한 불은 끈 셈이다. 허나 비키바흐가 상대 외국인선수와 매치업에서 우위를 점할만한 옵션은 아닌 만큼 김한별, 배혜윤 등 국내파가 해야할 몫이 여전히 크다. 

27일 KEB하나은행, 30일 박지수가 없는 KB스타즈를 상대로 어떤 결과를 낼지 시선이 쏠린다. 지난 시즌 PO에 갔던 삼성생명이 후반기 반격에 시동을 걸지 관심이 모아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