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0 21:54 (월)
[SQ현장] "위로와 공감 전하고파"… 베리베리, 청춘을 마주하는 순간 '레이 백(Lay Back)'
상태바
[SQ현장] "위로와 공감 전하고파"… 베리베리, 청춘을 마주하는 순간 '레이 백(Lay Back)'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1.0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진=스포츠Q(큐) 글 김지원 · 사진 손힘찬 기자] 데뷔 1주년을 앞둔 베리베리가 한층 더 탄탄해지고 파워풀해진 세계관과 함께 묵직한 감성과 의미를 담은 곡으로 돌아왔다. 그동안 자유롭고 활발한 소년들의 모습을 보여줬던 '청량돌' 베리베리는 세 번째 미니앨범을 통해 지금껏 볼 수 없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베리베리(VERIVERY)의 세 번째 미니앨범 '페이스 미(FACE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 민찬은 "저희가 단단해진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내면과 외면 모두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앨범 준비 과정에 대해 밝혔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 좀 더 성숙해진 소년들, '청춘'을 마주보다

베리베리는 팬들은 물론 대중과 함께 그려갈 새로운 희망의 스토리인 ‘FACE it’ 슬로건의 첫 번째 에피소드인 '페이스 미(FACE ME)'로 색다른 변신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알린다.

소외되고 단절됨 속에서 상처 받은 청춘들이 자신을 마주하며 인정하고 사랑하는 과정을 담은 앨범 '페이스 미(FACE ME)'는 나의 수많은 모습들을 나 스스로 똑바로 바라볼 때, 각자 세상에 단 하나뿐인 유니크한 존재가 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베리베리 또한 수많은 아이돌 그룹 중 단 하나뿐인 그룹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본인 자신을 정면으로 마주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잡지 형태로 구성된 앨범의 첫 페이지를 넘기면 거울이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동헌은 "나를 마주하는 시간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앨범 열자 마자 나를 마주보는 페이지가 있다"면서 "베리베리와 함께 행복한 시간의 나, 불안한 순간의 나를 잘 받아들이자는 의미다. 팬 여러분들도 각자를 돌아보는 시간을 공유했으면 해서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레이 백(Lay Back)’은 “내 안의 진짜 나를 마주하고 더욱 솔직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자”라는 메시지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았다. 베리베리는 그동안 보여줬던 청량하고 밝은 느낌 대신 묵직한 감성과 의미를 담은 곡 '레이 백(Lay Back)'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연호는 "청량하고 밝은 모습을 지난 앨범에서 많이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청량과 밝은 모습을 바탕으로 성숙함 세련미를 더한 컨셉으로 심플하고 파워풀한 컨셉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막내 강민 역시 "청량미, 밝은 에너지에 더해서 저희가 지금까지 한 적 없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함께 공감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베리베리의 세 번째 미니앨범 '페이스 미(FACE ME)'는 타이틀곡 ‘레이 백(Lay Back)’뿐만 아니라 'FACE it' 슬로건의 서막을 알리는 곡인 '포토(PHOTO)', 팬들과 함께하는 모든 곳이 파라다이스라는 의미를 담아 멤버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팬송 '파라다이스(Paradise)'가 담겨 있다.

또 함께하는 모든 모습들을 무대 위의 특별한 장면으로 비유한 가사의 '커튼 콜(Curtain Call)', 마지막으로 멤버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겨울 송 '모먼트(MOMENT)'까지 다섯 트랙의 곡으로 채워 각 멤버들의 장점과 매력들을 명확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 위로와 공감까지 전할 '크리에이티브' 아이돌

베리베리는 데뷔 때부터 작사, 작곡은 물론 영상 촬영, 편집까지 멤버들이 직접 도맡아 진행, ‘크리에이티브돌’이라는 아이덴티티를 구축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여왔다.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각자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는 연호의 말처럼, 베리베리는 '페이스 미(FACE ME)' 앨범 제작 과정에 깊은 공감을 바탕으로 참여했다.

동헌은 "연습생 생활때는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있고 앨범이 나올때마다 대중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을지 불안함이 항상 있었다. 이번 앨범 만들면서 하나하나 이뤄가고 있다는 생각들을 앨범을 통해서 나누고 싶었다"면서 불안한 청춘에 대한 공감을 전했다.

이어 강민은 "저희와 같이 청춘을 나누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잘하고 있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도전이 기쁠 수도 있고 슬플 수도 있지만 의심없이 자신을 믿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건네기도 했다.

베리베리는 이번 앨범에도 DIY 앨범 커버에 용승이 직접 디자인에 참여해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이번 앨범에도 DIY 뮤직비디오를 제작,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활동에도 영상 제작을 맡아 DIY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던 민찬은 "좀 더 특별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FACE it’의 첫 시작인 만큼 첫 리얼리티를 찍었던 정동진에서 촬영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끝으로 이날 활동 목표를 묻는 질문에 동헌은 "이번 앨범을 통해서 베리베리가 대중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앨범 콘셉트가 위로와 공감인 만큼 기억에 남는 앨범, 상처를 치유하고 청춘을 만들어나가는 앨범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에 더해 연호는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팬 분들을 직접 만나서 고민상담하는 콘텐츠를 만들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여 팬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앨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베리베리는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페이스 미(FACE ME)'을 발매, 타이틀곡 ‘레이 백(Lay Back)’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