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7:07 (금)
[스냅샷Q] 트와이스 모모, 열애 인정 후 공식석상에 보인 모습은?
상태바
[스냅샷Q] 트와이스 모모, 열애 인정 후 공식석상에 보인 모습은?
  • 손힘찬 기자
  • 승인 2020.01.1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사진 손힘찬 기자 ]2020년 경자년이 밝았다.  

하얀 쥐의 해를 맞이하며 해가 바뀐 시점에서 한 매체의 열애설 보도는 연일 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떠나질 않으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대중의 관심이 쏠린 ‘아이돌’ 스타의 열애설인데다 양측 소속사의 인정으로 남녀 개인의 연애사는 전 국민의 관심사로 떠오르기도 했다.   

그 주인공은 다름아닌 16년 차 아이돌인 슈퍼주니어의 김희철(37)과 데뷔 5년 차 최정상 걸그룹 트와이스의 모모(본명 히라이 모모·24세)였다. 두 스타의 열애로 사이버 상에는 축하와 응원 목소리가 가득했다. 특히 김희철은 첫 공개 열애인데다 13살의 나이 차를 극복한 한일 국제 커플이다 보니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 때문에 김희철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잠정 중단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그의 연인 모모는 트와이스의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강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열애 인정 후 공개석상에 나선 트와이스 모모의 모습은 어땠을까?  지난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반부문 시상식 레드카펫, 그 핫한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  

모모는 트와이스 멤버들과 함께하는 공식 인사를 시작으로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아니나 다를까? 뜨거운 취재 열기가 식을 줄 모르고 연신 플래시 세례가 이어졌다. 그러나 모모는 당황한 기색 없이 여유 있는 미소로 화답했다.  

다른 멤버들의 인터뷰가 이어지자 한 곳을 지그시 바라보기도 했다.  

시종 뜨거운 취재 열기에 감사함을 전하기라도 하는 듯 다시 한 번 화답하는 눈 맞춤과 미소를 날려 보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그렇게 트와이스 모모는 짐짓 의연한 듯한 모습이었다. 아울러 사랑받아 더욱 아름다워진 모습을 뽐내며 수많은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무대를 위해 발길을 옮겼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