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1:08 (토)
무리뉴의 묘안, 그리고 해결사 손흥민 골 [토트넘 노리치]
상태바
무리뉴의 묘안, 그리고 해결사 손흥민 골 [토트넘 노리치]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1.2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묘안을 냈다. 그리고 손흥민이 해결사 면모를 발휘했다. 토트넘이 리그 5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를 반전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주포’ 해리 케인 부상 이후 고전을 거듭하던 토트넘이 마침내 4경기 무승(2무 2패) 사슬을 끊어냈다. 9승 7무 8패(승점 34)로 순위표 위에서 6번째 칸으로 올라섰다.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스트라이커 보강을 노리고 있는 토트넘이다. 케인의 대안이 합류하기 전까지 정통 스트라이커 없이 버텨야 하는 토트넘의 고육지책이 눈에 띄었고, 손흥민이 지난해 12월 8일 번리전 70m 드리블 솔로골 이후 모처럼 득점포를 가동해 고무적이다.

손흥민이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토트넘에 승점 3을 안겼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번리전 이후 리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포함 7경기에 나섰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팀이 어려운 때에 케인마저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했고, 손흥민이 해줘야 할 몫이 늘었건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어깨가 무거웠을 터다.

손흥민은 이날 1-1로 맞선 후반 34분 시즌 11호골(EPL 6골·UCL 5골)을 작렬,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이날 그는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와 공격진을 형성 1, 2선에서 동료들과 끊임없이 자리를 바꿔가며 상대 수비를 압박하고 공격을 전개했다.

무리뉴 감독은 최하위 노리치를 맞아 공격수의 부재를 타파하기 위해 2선 공격수와 공격적인 중앙 미드필더를 대거 투입했다. 또 풀백을 높이 전진시키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3선에 선 지오바니 로 셀소와 해리 윙크스, 좌우풀백 라이언 세세뇽과 세르지 오리에는 상대 역습 부담을 안은 채 높이 전진해 공격 숫자를 늘렸고, 적중했다.

전반 38분 손흥민이 알리의 첫 골 장면에서 기점 역할을 했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손흥민이 드리블로 수비를 모은 뒤 측면에서 침투하던 오리에에게 공을 내줬고, 오리에의 낮은 크로스가 문전의 알리에게 정확히 배달됐다. 알리가 쇄도하며 제대로 밀어넣었다. 토트넘이 리그 4경기 만에 넣은 골이다.

손흥민(왼쪽)이 리그 6호골이자 시즌 11번째 득점으로 골 침묵을 깼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후반 들어 토트넘은 수비 집중력을 잃고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23분 세세뇽이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위고 요리스가 방향을 읽었지만 테무 푸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또 다시 승리를 놓치는 게 아닌가 하는 부정적인 전망이 고개를 들던 후반 34분 토트넘의 해결사로 나선 건 손흥민이었다.

로 셀소의 침투패스를 받아 알리가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슛한 공이 수비 맞고 크게 튀었다. 골문 앞으로 뛰어들던 손흥민이 집중력을 발휘해 공의 낙하지점을 잘 포착했고, 골에어리어 안에서 헤더로 역전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오는 25일 자정(26일 0시) 사우샘프턴과 FA컵 맞대결을 벌인 후 2월 3일 맨체스터 시티, 22일 첼시와 리그에서, 20일 라이프치히(독일)와 UCL 16강 1차전에서 만나는 등 중요한 경기일정이 산적해 있다. 이런 시점에서 케인 다음으로 결정력이 좋은 손흥민이 골 침묵을 끝낸 게 반가울 수밖에 없다.

또 상대적 약체를 상대로 전형적인 톱 공격수 없이도 공격적인 전형과 전술로 공격력을 배가하는 방법에 대한 힌트를 얻은 경기이기도 하다. 무리뉴 감독의 전술적 선택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또 지난해 10월 팔꿈치 부상을 당해 오래 결장했던 주장 요리스의 복귀 역시 희소식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