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43 (토)
[토트넘 맨시티] 손흥민 골, 축구는 판정승이 없다
상태바
[토트넘 맨시티] 손흥민 골, 축구는 판정승이 없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2.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경기 내용은 맨체스터 시티의 압승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승점 3을 챙긴 건 토트넘 홋스퍼였다. 경기를 중계하던 장지현 스포티비(SPOTV) 축구 해설위원은 “축구에는 판정승이 없다”는 말로 상황을 요약했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오른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팀의 추가골을 작렬, 3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다. 시즌 13호골(리그 7호골)로 팀 승리에 앞장섰다. 내용에서 밀렸지만 기회를 잘 살린 토트넘과 조세 무리뉴 감독의 승리였다. 그 방점을 찍은 손흥민은 영국 공영매체 BBC가 선정한 25라운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이 세 경기 연속골을 작렬하며 팀의 리그 연승을 견인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리그 노리치 시티전(1월 23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사우샘프턴전(26일)에 이어 열흘 새 3골이나 넣으며 부진에서 탈출했다. 또 펩 과르디올라 감독 부임 이후 맨시티를 상대로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6골) 다음으로 많은 5골을 넣어 떠오르는 ‘맨시티 킬러’ 면모를 굳혔다.

이날도 전반 내내 몸이 무거워 보였지만 후반 26분 탕귀 은돔벨레의 도움으로 찾아온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맨시티의 추격의지를 꺾는 골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PSV 에인트호번 출신 ‘이적생’ 스티븐 베르바인을 왼쪽 윙포워드로 스타팅 출격시키면서 손흥민을 오른쪽에 배치했다. 델레 알리와 루카스 모우라가 최전방, 중원은 해리 윙크스와 지오바니 로 셀소가 지켰다.

토트넘은 철저하게 ‘선 수비 후 역습’ 콘셉트에 충실했다. 선수 구성이 수비에 최적화된 것인지 의문을 갖고 시작했지만 윙크스와 로 셀소가 사이드백과 센터백 사이 맨시티의 주요 공략포인트를 잘 커버했고, 좌우 풀백 자펫 탕강가와 세르지 오리에의 수비 집중력도 좋았다. 

토트넘은 숱한 위기를 넘겼다. 

전반 26분 패스미스로 공을 뺏겼고, 공을 이어받은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슛이 골 포스트에 맞고 나와 한숨 돌렸다. 

10분 뒤 아구에로가 오리에의 태클에 걸렸고, 2분 뒤 소급 적용돼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허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일카이 귄도간의 킥을 막아낸 뒤 세컨드 볼을 향해 달려들던 라힘 스털링까지 저지하는데 성공했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이날 데뷔한 스티븐 베르바인(가운데)이었다. [사진=EPA/연합뉴스]

후반 3분 만에 또 위협적인 장면을 노출했다. 탕강가와 요리스가 겹치면서 공을 뺏겼고, 골대가 비었지만 귄도간의 슛이 골문을 벗어나 기사회생했다.

잘 버텨낸 토트넘은 후반 15분 수적 우위에 서며 반전의 계기를 맞았다. 맨시티 레프트백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단독 드리블로 역습을 전개하던 윙크스에게 거친 반칙을 범해 경고 누적 퇴장당한 것이다.

3분 뒤 베르바인이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작렬하며 주인공이 됐다. 모우라가 내준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오른발 하프발리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26분에는 은돔벨레의 침투패스를 받아 맨시티 센터백 니콜라스 오타멘디를 따돌린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정확한 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슛 개수 3-18, 점유율 33-67, 패스성공률 74-88 등 주요지표에서 모두 맨시티에 밀렸지만 승리는 토트넘이 챙겼다. 그들이 맨시티를 상대로 리그에서 이긴 건 2016년 10월 이후 3년 만이다. 

2위 맨시티(승점 51)를 제압한 토트넘(승점 37)은 EPL 순위표 위 5번째 칸으로 점프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마지노선 4위 첼시(승점 41)를 추격한다. 7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8위 울버햄튼(이상 승점 35)이 비겨 승점 1씩 나눠가진 새 6위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6)를 끌어내렸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RB 라이프치히와 UCL 16강 1차전 홈경기 전까지 경기일정이 수월한 편이다. 6일 오전 4시 45분 사우샘프턴과 FA컵 32강에서 다시 만나고, 16일 오후 11시 아스톤 빌라를 상대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