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8:52 (월)
[토트넘 라이프치히] 벽 느낀 무리뉴, 손흥민 없는 벤투호는?
상태바
[토트넘 라이프치히] 벽 느낀 무리뉴, 손흥민 없는 벤투호는?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2.2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지난 시즌 리버풀 다음으로 높은 곳에 섰던 토트넘 홋스퍼는 라이프치히(독일)을 상대로 잘 버티고도 결국 마지막엔 웃지 못했다.

주포 해리 케인이 빠진 상황에서도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던 토트넘이지만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밀란)이 이탈하고 에이스 손흥민(28)마저 부상으로 빠지자 ‘스페셜원’ 조세 무리뉴 감독도 해법을 찾지 못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20일 라이프치히와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올 시즌 토트넘이 고전하고 있고 라이프치히가 독일 분데스리가 2위팀이라고는 하지만 이토록 고전할 일은 아니었다. 토트넘이 정상적인 스쿼드를 꾸릴 수만 있었더라면.

그러나 토트넘 전성기를 이끈 DESK 라인 중 정상 가동될 수 있었던 건 델레 알리 하나에 불과했고 그마저 부진한 경기력으로 후반 19분 이른 타이밍에 교체됐다.

“더 이상 나빠질 게 없다”며 체념한 듯한 무리뉴 감독은 비록 안방이지만 역습 위주 실리축구를 계획했고 탄탄한 수비로 라이프치히의 창을 잘 막아내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벤 데이비스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거기서 승부는 결정났다.

손흥민은 3년 전 다쳤던 전완골부를 또다시 다쳐 수술대에 오르게 됐다. 이르면 오는 4월, 최악의 경우 이번 시즌 내에 복귀하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가운데 다음달 11일 열릴 라이프치히와 원정 2차전은 물론이고 오는 22일 맞붙을 4위 첼시와 ‘승점 6짜리’ 대결도 고전이 예상된다.

 

손흥민(왼쪽에서 2번째) 없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 2경기를 치러야 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가운데)의 고심이 커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는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또한 마찬가지로 안고 있는 고민이다. 대표팀은 오는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 31일 스리랑카와 두 차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대표팀 주장으로 팀에 없어서는 안 되는 역할을 맡아왔다. 공격의 무게감은 누가 채울지, 캡틴의 역할은 누가 대신할지 관건이다.

물론 투르크메니스탄과 스리랑카가 손흥민 하나 없다고 버겁게 느껴질만한 상대는 아니다. 게다가 상대적으로 더 까다로운 투르크메니스탄전이 안방에서 열린다는 것 또한 불행 중 다행인 일.

다만 그동안 혹사 논란이 일 정도로 손흥민을 중용해 온 벤투 감독이 그 없이 어떤 전술과 전략을 펼쳐들고 자신의 색깔을 이어갈 수 있을지가 변수다.

자신이 확신을 가진 선수들에겐 꾸준한 기회를 줬던 벤투 감독이다. 손흥민의 빈자리를 대체할 카드를 찾는 게 쉽지 않지만 2선 자원에 탄탄한 기량을 갖춘 이들이 많은 만큼 이번에 제대로 해법을 찾는다면 손흥민 복귀 후에도 보다 다양한 전술적 활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벤투 감독에게도 매우 중요한 일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