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09:26 (월)
삼성 "힘내자 대구!" 양준혁~이재영 코로나 기부 릴레이
상태바
삼성 "힘내자 대구!" 양준혁~이재영 코로나 기부 릴레이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0.03.0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힘내자 대구 힘내자 경북”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선수단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생 중인 연고지역 시도민과 고통을 나눴다. 삼성 출신 레전드 양준혁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과 류중일 LG(엘지) 트윈스 감독, 대구FC 미드필더 신창무도 힘을 보탰다.

대구광역시 수성구에 자리한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를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삼성 구단은 1일 자체 유튜브 채널 '라이온즈tv'를 통해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 콘텐츠를 송출했다. 

양우현, 최채흥, 원태인, 김도환, 김민수, 김헌곤, 강민호, 이성규, 김호재, 양창섭, 임현준, 김상수, 권오준 등이 ‘힘내자 대구, 힘내자 경북’ 해시태그가 적힌 종이를 들고 파이팅을 불어넣었다.

삼성이 제작한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 [사진=라이온즈tv 캡처]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생한 뒤 전 세계로 확산된 호흡기 감염질환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 4000명을 넘어섰다. △ KBO리그 39시즌 역사상 초유 시범경기 취소 △ 프로축구(K리그) 개막 연기 △ 프로농구(KBL) 정규리그 전면 중단 △ 프로배구(V리그) 무관중 경기 △ 핸드볼코리아리그 조기 종료 등 체육계는 직격탄을 맞았다.

고향 대구의 아픔에 지역 출신 스포츠스타 양준혁 이사장, 류중일 감독, 신창무도 반응했다. 앞서 달구벌에서 숱한 홈런 기록을 세웠던 이승엽 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이 5000만 원을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쾌척한 데 이은 훈훈한 소식이다.

대구상고(상원고) 출신 양준혁 이사장은 지난달 28일 성금 1000만 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한 뒤 “객지 생활로 대구에 있지는 않지만 마음만은 현장에 계시는 모든 분들과 마찬가지로 이 사태가 어서 빨리 극복되기를 기원하고 있다”며 “그간 대구 팬 여러분께 받아왔던 사랑에 비하면 약소한 금액이지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 레전드 양준혁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류중일 감독도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00만 원을 내놓았다. 경북 영덕 출신으로 삼성에서 선수, 코치, 감독으로만 30년을 보낸 경북고 출신 류 감독은 “고향인 대구‧경북 지역 피해가 커 더욱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모든 국민 여러분께서 힘내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대구FC 18세(U-18) 유스팀 현풍고를 졸업한 신창무도 1000만 원을 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고선 “대구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위기를 맞고 있어 너무 가슴이 아프다. 지난해 팬들이 보내주신 사랑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큰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함께 하는 마음으로 후원을 결정했다”며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대구시민들, 나아가 국민 모두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피겨 김연아와 팬 연합(1억850만 원), 씨름 강호동, 농구 서장훈(이상 은퇴‧이상 1억 원), 야구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3000만 원)과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황재균(KT 위즈‧이상 1000만 원), 축구 울산 현대 선수단(500만 원)과 이동국(전북 현대‧마스크 2만개) 등 스포츠스타의 코로나19 기부 소식이 줄을 잇고 있다.

이재영. [사진=연합뉴스]

프로배구(V리그) 슈퍼스타 이재영(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은 팬클럽인 카페 ‘재영 타임’과 더불어 2000만 원을 사랑의열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K리그에서 최고 연봉을 받는 김진수(전북)는 5000만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각각 쾌척했다.

‘축구로 세상을 바꾼다’는 모토로 스포츠 사회공헌(CSR)의 새 장을 연 유튜브 구독자 119만 명의 인플루언서 ‘슛포러브(Shoot for love)’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전달했다.

슛포러브 측은 “질병관리본부를 비롯 각 지자체에서 방역을 담당하시는 분들, 확진자들을 돌봐주고 계실 의료진들게 감사드린다”며 “조금이라도 힘든 싸움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기부를 했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