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9:43 (수)
공감에 감동 더해 돌아온 '유퀴즈', 눈물 쏟은 유재석의 진심
상태바
공감에 감동 더해 돌아온 '유퀴즈', 눈물 쏟은 유재석의 진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3.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새 시즌을 시작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존 포맷인 길거리 토크쇼가 어려운 상황, '유퀴즈'는 새로운 포맷으로 변화를 꾀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지난 2년간 MC 유재석, 조세호가 시민들의 일상으로 직접 찾아가 소박한 담소를 나누고 깜짝 퀴즈를 내며 힐링을 선사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100일 간의 겨울방학을 끝내고 돌아온 '유 퀴즈 온 더 블럭' 새 시즌은 시청자들이 직접 만든 퀴즈로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으로 실내에서 녹화가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는 우리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특별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이야기가 함께 했다.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는 이날 '코로나맵'을 개발한 자기님을 직접 방송국 스튜디오로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대구경북 지역에서 의료 봉사 중인 의료진들, 임관 후 바로 시민들을 위해 파견된 소위 자기님들과 영상 통화로 대화를 이어갔다.

특히 유재석은 서울에서 대구로 한달음에 달려가 열심히 일하고 있는 간호사 자기님과 화상 인터뷰를 나누던 중 눈물을 쏟아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간호사님은 대구에 스스로 지원한 것에 대한 가족들의 반대에 "국가적인 위기에서 저는 항상 내가 먼저 앞장서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소신을 밝히며 사심 없이 대구행을 결정했다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이어 "병상이 환자들로 가득 차 물품, 간호사뿐만 아니라 인력들과 많은 시설면에서 부족한 것이 많다"고 현재 대구 상황에 대해 전했다.

이미 눈시울이 붉어진 유재석이 가족들에게도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간호사님은 "잘 지내고 있다고만 전하고 싶습니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라며 말을 아꼈다. 간호사님의 의연한 모습에 유재석은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이날 유재석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사함과 존경하는 마음을 전달해 드리고 싶었다"며 위기를 위해 노력하는 많은 분들에게 진심을 전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꼭 길거리가 아니더라도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전할 수 있는 이야기와 위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유재석과 조세호, 두 사람은 자기님들과 소통하며 울고 웃는 '진심'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월 11일 밤 9시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은 평균 2.6%, 최고 3.9%를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2.1%, 최고 2.8%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당분간 실내에서 토크와 퀴즈를 이어갈 계획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