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08:04 (토)
코로나19 어찌합니까... 미국 스포츠산업 피해 규모는?
상태바
코로나19 어찌합니까... 미국 스포츠산업 피해 규모는?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0.03.1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스포츠가 없는 세상이다.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그러들기는커녕 지구촌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주요리그가 중단됐다.

‘스포츠천국’으로 불리는 미국의 피해는 심각한 수준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8일(한국시간) 예상 손실금액을 최소 50억 달러(6조3560억 원), 최대 100억 달러(12조7300억 원) 이상으로 추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 발간한 2017 스포츠산업 백서에 따르면 미국 스포츠산업 시장 규모(2017 기준)는 5199억 달러(662조5086억 원)다. 연봉 1000만 달러(127억 원) 이상만 수백명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프로농구(NBA), 북미아이스하키(NHL)가 멈췄으니 손해 규모는 이루 말할 수 없다.

브루클린 네츠-새크라멘토 킹스 경기 취소를 알리는 안내문.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포브스는 입장 수익, 스폰서십, TV 중계권료 등을 종합해 손실액을 계산했다. 개막을 5월 중순 이후로 미룬 야구 MLB가 20억 달러, 플레이오프 개최가 불투명해진 NBA가 12억 달러, ‘3월의 광란(March Madness)’ 토너먼트가 취소된 미국대학체육협회(NCAA)가 10억 달러, NHL, 레이싱 나스카, 프로축구 MLS 도합 9억 달러씩 타격을 입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는 지역 경제에도 막대한 데미지를 입혔다. 리그는 물론 인파가 몰리는 대형 이벤트를 불가피하게 취소하면서 관광산업은 치명타를 입었다. 포브스는 “테네시주 내슈빌같은 경우 지난해 NFL 드래프트로 60만명을 모아 2억2400만 달러 경제효과를 누렸으나 올해 드래프트는 라스베이거스에서 관중 없이 진행된다”고 예를 들었다.

NHL 애너하임 덕스의 홈구장 혼다 센터. 팀 스토어 앞이 한산하다.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선수들의 연봉도 깎일 것”이라고 포브스는 덧붙였다. NBA의 경우 불가항력적으로 취소된 경기당 선수 급여의 1/92을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 2019~2020시즌 연봉이 4023만1758 달러인 스테판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경우 800만 달러를 손해보는 셈이다.

포브스가 언급하지 않았지만 구단 직원, 협력 업체들이 입은 상처도 빼놓을 수 없다. 구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리그 중단으로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미친 악영향이 이렇게나 심각하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무섭다. 감염 확진자가 8000명대로 늘었고 사망자는 100명을 넘어섰다. 체육계도 마이너 야구선수 2명(뉴욕 양키스), 도노번 미첼, 루디 고베어(이상 유타 재즈), 케빈 듀란트(브루클린 네츠) 등 농구선수들, 아이스하키선수 1명(오타와 세너터스) 등이 양성반응을 보여 초비상에 걸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