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08:04 (토)
잉글랜드축구협회 "모든 리그 무효" EPL-FA컵은? [SQ이슈]
상태바
잉글랜드축구협회 "모든 리그 무효" EPL-FA컵은? [SQ이슈]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3.2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대유행(팬데믹) 탓에 전 세계 프로축구가 사실상 ‘올 스톱’ 됐다. 축구 종주국 영국 역시 마찬가지다. 

최근 잉글랜드 축구판 최대 화두는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나중에라도 재개할 것인지 혹은 무효화하고 다음 시즌을 준비할 것인지 여부다. 

그런 와중에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프로리그(1~4부리그)를 제외한 모든 리그를 중단하고 시즌 성적을 무효화했다.

FA는 27일(한국시간) “프로리그(1~4부를 제외한 모든 리그를 즉시 중단하고 이번 시즌 성적도 무효로 한다”며 “여자 슈퍼리그(WSL)와 챔피언십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EPL은 과연 재개될 수 있을까. [사진=AP/연합뉴스]

이에 따라 EPL(1부), 챔피언십(2부), 리그1(3부), 리그2(4부·이상 EFL)를 제외한 세미프로(5~6부) 및 아마추어 리그(7~20부)가 모두 시즌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그대로 종료됐다.

이번 조치로 내셔널리그시스템(NLS) 7~11부 경기는 곧바로 중단되고 모든 결과는 무효 처리된다. 이번 시즌에 한해 7~10부 클럽들은 승격과 강등이 없다. 6부리그 역시 승격하는 클럽이 없어졌다. 단 세미프로리그(5~6부)의 경우 2019~2020시즌 결과를 최대한 빨리 결정하도록 도움을 주기로 했다.

EPL과 잉글랜드 풋볼리그(EFL), FA컵 등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3일 부로 4월 30일까지 리그를 중단한 채 사태가 진정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 미러 등은 지난 23일 “EPL이 오는 6월 1일부터 일정을 재개해 7월 마친 뒤 8월 새 시즌을 시작하는 계획을 구상 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유로(유럽축구선수권) 2020이 1년 연기된 상황에서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전했다.

시즌 재개를 추진하는 배경은 시즌을 끝 마치지 않을 경우 감수해야 하는 위험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EPL에 큰 자본이 모이는 이유는 세계 최고의 중계권 수익을 자랑하기 때문인데, 시즌이 이대로 종료될 경우 중계권을 가진 방송사에 7억6200만 파운드(1조1351억 원)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을 돌려줘야 한다는 분석이 따른다. 경기당 500만 파운드(74억 원)에 달하는 티켓 수입도 간과할 수 없다.

승격 및 강등 팀과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UCL)와 유로파리그(UEL) 등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대항전에 나설 팀을 선정하는 방안 역시 골치 아프다. 

최근 브라이튼 호브 알비온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EPA/연합뉴스]

현지에서는 리버풀의 우승을 인정하자는 데는 크게 의견이 갈리지 않는 듯 보인다. 올 시즌 잔여 9경기 중 2승만 챙기면 우승하는 리버풀로서는 30년 만의 우승을 눈앞에 두고 시즌 무효화를 원치 않겠지만 토트넘 홋스퍼, 아스날 등 남은 시즌 전망이 밝지 않은 팀들은 이를 반길 수 있다.

6월 재개설이 불거지자 선수들 사이에선 반발의 목소리도 나온다. 통상적으로 시즌을 마치면 6주가량 휴식기를 갖는데, 제대로 쉬지 못한 채 다음 시즌과 이어지는 유로,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올림픽 등 주요 대회에 출격해야 한다.

또 보통 시즌 종료 시점에 맞춰 계약기간이 종료된다는 점 역시 해결해야 할 문제다. 많은 선수들은 6월이 되면 FA(자유계약선수) 신분을 얻는다.

하지만 영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상당하고, 축구계도 자유롭지 않아 6월 재개를 장담할 수 없는 것 또한 사실이다.

캐런 브레이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부회장은 더선과 인터뷰에서 “시즌을 지금 당장 중단하고 무효화하는 게 가장 이성적”이라고 주장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리오 퍼디난드도 메트로를 통해 “EPL을 취소해야 한다. 건강을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 도리가 없다. 선수들도 사회의 일부”라며 “경기를 강행하면 선수와 팬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FA컵 역시 EPL과 궤를 같이할 가능성이 높다. EPL이 재개된다면 FA컵 역시 8강 등 남은 일정을 재개해 우승 팀을 가릴 공산이 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