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22:00 (목)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고백=만우절 농담" 누리꾼 공분
상태바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고백=만우절 농담" 누리꾼 공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4.0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중이라고 밝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김재중은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확산되자 SNS를 수정해 "만우절 농담으로는 상당히 지나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고 밝혔다.

 

가수 겸 배우 김재중 [사진=스포츠Q(큐) DB]
가수 겸 배우 김재중 [사진=스포츠Q(큐) DB]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재중은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라며 "한 병원에 입원해있다"라고 자신의 거취를 밝혔으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다"라며 사과했다.

국내 연예인 중 첫 번째로 나온 코로나19 확진 의혹에 온라인은 발칵 뒤집혔다. 특히 김재중이 일본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현지 감염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사진=김재중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재중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김재중은 해당 게시글을 게재한지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았을 무렵 글을 수정했다. 경각심을 위한 '만우절 농담'이었다는 요지의 해명글이었다.

김재중은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된다"며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한 김재중은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코로나19 확진이 장기화되면서 대중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벌어진 김재중의 코로나19 확진 해프닝에 누리꾼들은 "아무리 만우절이라도 심하다", "사람이 죽어나가는데 농담이라니 말도 안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