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18:28 (화)
여자골프 박인비-고진영, 뜻밖의 휴식기를 보내는 법 [LPGA]
상태바
여자골프 박인비-고진영, 뜻밖의 휴식기를 보내는 법 [LPGA]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4.0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골프계도 파행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미국프로골프(PGA)는 물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대회 일정이 줄줄이 취소된 채 사태가 진정되기만 기다리고 있다.

‘올림픽 챔피언’ 박인비(32·KB금융그룹)와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도 뜻밖의 긴 휴식기에 돌입하게 됐다. 세계최강 한국 여자골프의 쌍두마차는 이 시기를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박인비는 1일 새로 개설한 유튜브 채널 ‘박인비 인비리버블’을 통해 '방구석 챌린지' 영상을 공개했다.

박인비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테이 앳 홈' 챌린지에 동참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인비의 인비리버블 캡처]

그의 매니지먼트사 브라보앤뉴와 유튜브 채널을 관리하는 CXC 골프는 1일 “박인비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 그동안 필드에서 보여주지 못한 박인비만의 다양하고 새로운 모습을 팬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설 첫 날부터 3개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반려견 ‘리오’ 앞에서 시도한 샷을 리오가 그대로 입으로 받아내는 장면, 125야드 거리에서 125차례 샷을 시도해 홀인원을 노리는 챌린지 등이 눈길을 끈다.

박인비는 특히 ‘방구석 챌린지’라 명명한 영상 속에서 플라스틱 재질로 만든 골프공을 웨지로 쳐서 작은 물컵에 집어넣고는 ‘Stay at home(집에 머물러요)’이라고 쓴 종이를 들어 보인 뒤 손 세정제로 손을 소독하며 코로나19 대비 생활 수칙을 강조하기도 했다.

세계적 스포츠스타들이 참여해 화제가 된 ‘스테이 앳 홈 챌린지(Stay at Home Challenge)’에 동참한 것. 박인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 헌신과 봉사를 아끼지 않는 의료계 종사자분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의미를 담아 ‘스테이 앳 홈’ 동영상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박인비는 2월 중순 LPGA 투어 호주오픈 우승 뒤 잠시 귀국했다가 2월 말 미국으로 출국했다. 하지만 일정이 연거푸 취소되자 지난달 17일 다시 국내로 돌아왔다.

그는 “개인 채널을 통해 다양한 도전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러한 도전을 통한 기부 활동으로 많은 골프 팬은 물론 골프가 생소한 분들과도 더 친근하고 유쾌하게 소통하고 싶다”고 했다. 향후 박인비는 유튜브를 통해 ‘챔피언의 도전’을 테마로 한 다양한 챌린지를 벌여 주니어 골퍼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고진영 역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투어가 중단된 답답한 상황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려 노력하고 있다.

역시 국내에 머무르고 있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그는 같은 날 미국 AP통신과 서면 인터뷰에서 “시즌 중단이 길어지고 있지만 휴업 기간을 나름대로 잘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달 15일 귀국해 국내에 머무르고 있다. 그는 “봄철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낸 게 기억도 나지 않을 만큼 오래됐다. 활짝 핀 벚꽃을 볼 수 있는 것도 나쁘지 않다”며 근황을 알렸다. 반려견 산책을 시키고 잠깐의 낮잠도 즐기면서 모처럼 삶의 쉼표를 누리고 있다.

“골프 선수를 시작한 지 17년 동안 가장 오래도록 대회에 나가지 않았다”고 덧붙인 그는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난다”며 정해진 루틴대로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그는 매일 골프 연습을 하고, 일주일에 4일은 오전 하루 2시간씩 체력훈련을 하고 있다.

고진영은 지난해 11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아직 한 번도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지난 시즌 메이저 2승 포함 4승을 거두고 LPGA 올해의 선수상과 베어 트로피를 수상하며 세계랭킹 1위로 마감했다. 4개 대회를 거른 뒤 2020시즌을 시작하려 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회가 미뤄지거나 취소되면서 자연스레 복귀가 늦어지고 있다.

한편 고진영도 지난해 9월 만든 유튜브 채널 ‘고진영고진영고’를 통해 미국 전지훈련 등 골프 관련 콘텐츠뿐 아니라 다양한 일상을 공개,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1억 원을 기부하며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코로나19와 힘겹게 싸우는 의료진 분들이 충분한 보호 장비를 갖추고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에 임할 수 있도록 방호복과 마스크 등 부족한 의료용품 마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한다"는 말로 고액 기부자 클럽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다운 면모를 보였다.

역시 넉 달째 휴업 중인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솔레어)도 같은 매체를 통해 “힘든 시기지만 건강과 안정이 최우선이다.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기다리면서 착실하게 훈련해 투어 재개에 대비하는 것 뿐”이라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