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9:15 (목)
일본-IOC, 도쿄 올림픽 연기 손해 앞 '흔들린 우정'?
상태바
일본-IOC, 도쿄 올림픽 연기 손해 앞 '흔들린 우정'?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4.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말까지 2020 도쿄 올림픽 연기 대신 개최 강행을 노렸던 일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같은 배를 탄 듯 보였던 일본과 IOC지만 결국 올림픽이 연기되자 이제는 그에 따른 추가 비용을 놓고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도쿄 올림픽은 2021년 7월 23일까지 1년가량 연기됐고, 추가 비용 문제가 발생했다. 문제는 IOC,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도쿄도(都) 정부, 그리고 일본 정부 간 추가 경비 분담 비율이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올림픽이 연기된 건 124년 역사상 처음이다. 도쿄 올림픽 당사자들이 연기를 가정해 추가 비용 분담률을 미리 정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달 27일 올림픽 개최 1년 연기에 합의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올림픽 1년 연기에 따라 최대 3000억 엔(3조4500억 원)가량 더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경기장 재임대와 숙박 예약, 추가 인건비 등이 포함된다. 조직위는 자연재해에 대비한 예비비로 270억 엔(3105억 원)을 확보했지만 예상되는 추가 비용에 턱없이 부족하다.

2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과 IOC는 추가 비용을 놓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지난주 교도통신을 통해 “IOC에 추가 비용 분담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도 지난달 “IOC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IOC가 추가 비용 분담에 동의할 것 같지 않다’는 게 교도통신의 분석이다. 매체는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 말을 빌려 “일본 정부의 요청에 따라 IOC가 올림픽을 연기했기에 IOC가 추가 비용을 책임질 리가 없다”고 전했다.

올림픽 1년 연기에 합의하기 전까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강행을 추진했던 일본과 IOC. [그래픽=연합뉴스]

올림픽 연기는 지난달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간 전화 통화에서 결정됐다. 통화 후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에게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도 이에 전면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어찌됐든 일본 정부가 IOC에 올림픽 연기를 먼저 '제안' 혹은 '요청'한 게 사실이고, 따라서 추가 비용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에 있다는 게 IOC의 입장인 셈.

교도통신은 또 연기된 올림픽 일정이 확정됐지만 풀어야 할 난제가 많다고도 지적했다. 메인프레스센터로 사용될 도쿄 빅 사이트, 레슬링 경기장인 도쿄국제포럼과 같은 경기장의 내년 대관 문제, 자원봉사자들의 내년 스케줄, 티켓 환불 정책 문제 등을 해결해야 한다.

일본 몇몇 인사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IOC 측은 아직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다. 올림픽 연기를 전화 한 통에 합의했지만 양측 실무자는 덤터기를 쓰지 않기 위해 물밑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다. IOC가 어떻게 대처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