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1:42 (목)
성매매 감사원 직원, 높으신 분들의 품격은 어디로?
상태바
성매매 감사원 직원, 높으신 분들의 품격은 어디로?
  • 이안나 기자
  • 승인 2015.05.09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안나 기자] 요즘 고위 공직자 관련 사건 사고를 보노라면 일반 서민들이 분통 터지는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대한민국에서 끗발 있는 곳 중에 하나로 꼽히는 감사원에서 일하는 직원 2명이 성매매라는 불미스런 사건에 연루돼 망신살을 산 것도 그렇다. 같은 곳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끼리 죽이 맞아 성 접대를 하는 장소를 찾아가는 것도 문제인데 은밀한 접대자리였다니 참으로 기가 막힌 일이 아닐 수 없다. 더군다나 그 접대라는 것도 감사원이 엄정하게 감사를 해야하는 한국전력 직원한테 받은 것으로 드러나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한다.

 

일반 서민들을 복장 터지게 하는 것은 비단 이 뿐만이 아니다. 불미스런 짓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뒤 감사원 직원들이 한 행동은 블랙 코미디를 연상케 할 만큼 씁쓸하기 짝이 없기 때문이다. 먼저 이들은 몇 백만 원에 달하는 술값과  함께 여성접대부와 일명 2차를 간 것이 들통이 나 지난 3월 중순 경찰서에 붙잡혀 왔는데 당시 현장에서 한 행동이 많은 이들을 공분케 하고 있다.

이들은 접대한 이들로부터 선물을 받은 고가의 공진단을 열심히 먹어치운 것은 물론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에게도 먹어보라고 권하기까지 했다는 데 이것이 다름아닌 뇌물의 결정적인 물증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씁쓸함을 더하고 있다. 비록 경찰들은 먹지 않았지만 이 증거를 확보치 못해 뇌물 수수로 이들을 집어넣을 물증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각에서는 경찰이 높으신 분들을 조사하면서 은글슬쩍 봐준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