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8:26 (금)
아모레퍼시픽, '지구의날' 맞아 '레스 플라스틱' 제안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지구의날' 맞아 '레스 플라스틱' 제안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4.2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플라스틱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함께 책임을 느끼며 플라스틱 소비를 줄여나가는 전 세계적인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인체에 유해하거나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폐기하기 쉽고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사용을 권장하는 ‘레스 플라스틱(Less Plastic)' 실천 방법을 제안했다. 플라스틱 패키지 사용량을 감축 플라스틱 패키지의 재활용성 제고 그린사이클(GREENCYCLE) 물질 재활용률 제고 등 3가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09년 국내 뷰티 업계 최초의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한 뒤 12년간 지속가능한 경영과 환경을 위한 다양한 실천 방법을 대중에 공개하며 '더 아리따운 세상(A MORE Beautiful World)'을 만들기 위한 행보에 앞장서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본사 종이 방문증.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대표적 활동인 그린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다 쓴 화장품 공병을 매장에서 회수해 리사이클링(Recycling)에 적극 활용하고, 나아가 제품을 생산하며 발생하는 다양한 부산물들도 창의적으로 재활용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을 통해 자연과 공존하는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2019년에는 글로벌 환경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매년 플라스틱 공병을 최소 100톤씩 재활용해 2025년까지 공병 재활용 100%, 제품과 집기 적용 비율 50%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또 아모레퍼시픽의 브랜드 '프리메라'가 매년 지구의 날을 맞아 진행하는 ‘러브 디 어스(Love the Earth)’ 캠페인은 지구 생명의 원천인 생태습지를 보호하고,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올해로 9년째 이어오고 있는 해당 캠페인을 통해 프리메라는 생태습지 보호 의미를 담은 한정판 에디션을 출시,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습지 보호 활동 중인 동아시아 람사르 지역센터에 기부하고 있다.

한편 플라스틱 이슈는 2020년 현재 전 세계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가장 시급하고 중대한 환경 문제다. 국내 쓰레기 대란과 재활용 문제로 인해 고강도의 규제 변화와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번 지구의 날을 맞아 플라스틱 사용 절감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실천 의지를 다졌다.

1993년 수립한 '환경무한책임주의' 정신을 재해석하고 고객이 플라스틱 문제 해결의 주체로 적극 참여할 수 있는 환경 운동들을 제시하며, 앞으로도 전 세계적인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