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22:55 (화)
포스코건설, 신반포 21차 재건축 순수 후분양 추진
상태바
포스코건설, 신반포 21차 재건축 순수 후분양 추진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4.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포스코건설이 신반포 21차 재건축에 조합원 금융부담이 없는 후분양을 추진한다. 

포스코건설은 관계자는 23일 "강남 최고 입지로 손꼽히는 신반포 21차 조합원 분들의 후분양에 대한 강한 니즈를 사전에 파악했다"며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자금력과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조합원분들의 금융부담이 발생되지 않는 순수 후분양 방식을 회사 최초로 제안했다”고 밝혔다. 

신반포 21차 투시도.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새달 시공사 선정 총회를 앞두고 있는 신반포 21차는 2개동, 108가구 규모의 단지로 지하 4층~지상 20층, 2개동, 275가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포스코건설이 자체보유자금으로 골조공사 완료 시까지 공사를 수행하고 그 이후 일반분양하여 공사비를 지급받음으로써, 조합원은 입주 때까지 중도금이나 공사비 대출이자 부담이 없다.

후분양은 골조공사가 모두 완료되는 시점 이후에 분양하는 방식이다. 통상 조합이 분양 이전에 금융기관으로부터 공사비를 조달해 공사비를 지급하기 때문에 조합측에서 이자를 부담하게 되고, 이 부담은 입주시에 조합원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

포스코건설은 "공사비 대출없는 조건을 제안함으로써 조합의 이자부담이 발생되지 않을 뿐 아니라, 대출 절차에 소요되는 일정이 불필요함으로써 사업이 지연될 가능성도 전혀 없다"며 "차별화된 디자인과 편리함을 통해 재산적 가치는 물론 삶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신반포 지역 최고의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수주 2조7452억 원을 달성, 업계 2위에 올랐다. 전국에 총 2만1946세대를 공급했다. 또한 소비자가 뽑는 아파트 품질만족지수에서 업계 최초로 11년 연속 1위에 올라 한국표준협회 명예의전당에 오른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