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0:29 (목)
현주엽 후임 조성원, LG에 승리+공격 DNA 심을까
상태바
현주엽 후임 조성원, LG에 승리+공격 DNA 심을까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4.2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흥행 보증수표 현주엽 감독을 포기한 창원 LG의 선택은 조성원(49)이었다. 타고난 공격 본능을 바탕으로 LG의 숙원 사업인 챔프전 우승을 이끌 적임자가 될 수 있을까.

LG는 23일 팀 8대 사령탑으로 조성원 명지대 감독을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3년이고 연봉 등 세부조건은 상호 협의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선수들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인기를 끈 현주엽 감독이었지만 최종 성적은 9위에 그쳤다. LG는 칼을 빼들었고 조 감독에게 높은 기대를 걸고 있다.

 

창원 LG가 23일 조성원 명지대 감독(오른쪽)을 8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사진=KBL 제공]

 

배재중-홍대부속고를 거쳐 명지대에 입학한 1997년 프로에 입단해 2006년까지 10년간 선수생활을 했다. 

키는 180㎝에 불과하지만 덩크슛을 꽂아 넣을 수 있을 만큼 타고난 탄력을 자랑해 ‘캥거루’라는 별명이 붙었다.

뛰어난 3점슛 감각과 빠른 돌파 등을 바탕으로 데뷔 2시즌 대전 현대를 우승으로 이끌었고 LG-SK를 거쳐 전주 KCC에서 다시 한 번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최전성기는 LG 시절이었는데 2000~2001시즌 평균 3점슛 3.8개를 바탕으로 25.71득점하며 구단 최초 시즌 MVP를 거머쥐기도 했다. 이 당시 LG는 평균 100점대 시즌을 보냈다. KBL 베스트5도 2차례 선정됐다.

 

유망주들을 가르치고 있는 조성원 감독(가운데). LG에도 3점슛 등 공격 본능을 이식할 수 있을까. [사진=KBL 제공]

 

가장 기대되는 효과는 공격 DNA 이식이다. LG는 올 시즌 평균 72.6점으로 공격 최하위에 머물렀다. ‘캥거루 슛터’의 가르침을 받은 LG 선수들이 어떻게 달라질지도 다음 시즌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구단은 “조성원 감독은 한국프로농구의 한 획을 그은 슈터 출신으로 다년간 지도자 경력과 해설위원의 경험을 바탕으로 팀 분위기를 쇄신하고 중장기적 선수 육성 체계를 확립해 강한 LG 세이커스를 만들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조성원 신임 감독은 “소통과 존중으로 팀을 하나로 만들어, 빠르고 공격적인 팀 컬러로 항상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는 창원LG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새로운 변화를 맞이한 LG는 조속한 시일 내에 코치진을 재편하고 선수 구성등 다음 시즌을 대비한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