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2:22 (월)
유튜버 양팡 누구? 10억대 펜트하우스 계약금 '먹튀' 논란
상태바
유튜버 양팡 누구? 10억대 펜트하우스 계약금 '먹튀' 논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4.2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유명 유튜버 겸 아프리카TV BJ 양팡(본명 양은지)이 사문서 위조와 계약금 먹튀 의혹에 휩싸였다. 양팡은 "무지함을 반성한다. 사기 행위는 아니다"라는 내용의 해명 영상으로 반박했다.

27일 유튜버 구제역은 자신의 채널에 "구독자 257만 효녀 유튜버 양팡의 부동산 계약금 1억 먹튀, 사문서 위조에 관한 재밌는 사실들"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크리에이터 양팡 [사진=양팡 인스타그램 캡처]
크리에이터 양팡 [사진=양팡 인스타그램 캡처]

 

구제역은 영상을 통해 양팡이 부산 동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펜트하우스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계약금을 '먹튀'(먹고 튀다'의 준말. 정당한 대가를 치르지 않거나 이익만 챙겨서 떠나는 경우) 했다고 주장했다.

구제역은 "양팡은 2019년 5월, 부산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80평대 펜트하우스를 구입하기 위해 매매 계약서를 작성했으나 연락이 두절됐다"고 말했다. 이후 양팡이 부산 서면에 있는 다른 아파트를 구입했으며, 합의 없이 계약을 파기해 지급해야하는 위약금 1억 100만 원을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구제역은 양팡 부모의 '사문서 위조 의혹'도 제기하면서 "제보자(매도인)이 계약사항을 이행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양팡이 '계약을 맺은 건 인정하지만 계약금을 지불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계약은 원천무효'라는 내용증명을 보냈다"며 "제보자가 양팡의 주장을 뒤집는 대법원 판례가 적힌 내용증명을 다시 보내니 양팡은 '부모님이 본인의 허락을 받지 않고 계약한 무권대리'라며 모든 책임을 공인중개사에게 돌렸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양팡의 부모님은 사문서 위조에 해당한다"며 "양팡이 1억100만 원이 아까워서 무권대리를 주장하면 양팡 부모님은 범죄자가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양팡 유튜브 영상 캡처]
양팡 측은 공인중개사와의 녹취록을 게재하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양팡 유튜브 영상 캡처]

 

이에 대해 양팡 측은 "편향된 제보를 기반해 상대방 주장만으로 악의적으로 제작된 영상"이라고 반박하면서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양팡은 "저희 가족이 공인중개사분의 말만 믿고 가계약을 진행한 무지함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사기' 행위는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공인중개사가 "그 매물이 빠질 것 같다며 먼저 가계약부터 하자며 저희 어머니를 설득했다"며 "가계약금 500만원을 넣지 않으면 무효한 계약이라고 수차례 이야기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어머니는 10억 원이 넘는 가격에 매물로 나온 아파트 실거래가가 5억9000만 원임을 확인한 뒤 공인중개사에게 금액을 낮춰달라고 요청했으나 공인중개사는 금액 조정이 어렵다고 답변하며 계약 취소를 통보한 것"이라며 "계약이 취소된 줄 알고 있었다. 내용증명이 오기 전까지 상황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진실을 호소하기 위해 공인중개사와 녹취록까지 공개한 양팡은 "법적인 내용들이 얽혀있어 세부적으로 현재 법무 검토를 받고 있는 내용들은 빠른 시일 내에 추가 영상을 통해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1997년 생으로 올해 나이 23세인 양팡은 아프리카TV와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로 유튜브 구독자수 256만 명 이상, 총 조회수 12억5000만회를 넘는 인기 BJ다. 월 수익은 약 1억 원으로 알려졌다.

양팡은 친근한 이미지로 구독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본인을 비롯한 가족들의 솔직하고 가식없는 일상을 담아낸 영상으로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2018년에는 아프리카TV 페스티벌 BJ어워드 여자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부산시 홍보대사로 위촉돼 부산시 주요시책 홍보, 시민을 위한 공익 활동 등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 1월, 방송 제목에 중국 패권주의의 강화를 의미하는 '중국몽'이라는 단어를 언급해 누리꾼들에게 질타를 받기도 했다. 양팡은 당시 "중국인과 방송하는 과정에서 '코리아드림'처럼 방송 제목에 '중국몽을 그려본다'라고 설정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무지했던 단어 선택에 대해 반성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