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21:24 (화)
한국미즈노, '클로저 변신' 롯데 김원중 후원계약
상태바
한국미즈노, '클로저 변신' 롯데 김원중 후원계약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4.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선발에서 중간 계투를 거쳐 클로저로 변신한 김원중(27·롯데 자이언츠)이 한국미즈노와 2년 연속 동행한다.

글로벌 스포츠 전문 브랜드 한국미즈노는 28일 김원중과 후원 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미즈노와 김원중은 2019년 첫 후원 계약을 시작으로 2년째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미즈노는 김원중이 최고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글러브 장인 키시모토 코사쿠가 직접 제작한 글러브를 지원해왔다. 이번 계약에서는 김원중의 의견을 반영해 최상위 등급의 맞춤 글러브와 야구화를 제공한다.

한국미즈노와 후원 계약한 롯데 자이언츠 김원중. [사진=한국미즈노 제공] 

김원중은 연습경기를 통해 컨디션을 점검하며 5월 5일 개막할 2020 KBO리그(프로야구) 정규 시즌을 위해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다.

2017년부터 롯데에서 선발 투수로 활약하며 3년 연속 100이닝 이상 던졌다. 지난해 9월 본격적으로 중간 계투로 보직을 변경했고, 올 시즌에는 거인 군단의 마무리로 나선다. 지난 시즌 5승 10패 평균자책점 5.63을 기록했다.

그는 스프링캠프에서부터 바뀐 역할에 적응해왔다. 귀국 후 자체 청백전에서 8이닝 1실점 평균자책 1.13으로 호투했다. 지난 24일 NC 다이노스와 연습경기에서도 9회 등판해 공 8개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코니시 히로마사 한국미즈노 대표이사는 “올 시즌 마무리 투수로 새 도전에 나선 김원중 선수와 또 한 번 인연을 맺게 돼 기쁘다”며 “한국미즈노와 함께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미즈노는 김원중 후원 계약을 기념해 사인볼 및 사인글러브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