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08:13 (화)
문체부 게임 진흥 계획안, 멸시받던 산업 살린다
상태바
문체부 게임 진흥 계획안, 멸시받던 산업 살린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5.0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멸시받던 게임산업에도 드디어 볕들 날이 올까. 정부의 게임산업 진흥 계획안이 게임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킬 전망이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별관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나비효과로도 볼 수 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디지털 여가문화인 게임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더욱 증대될 전망”이라며 게임산업이 IT산업을 선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4대 핵심 전략과 16개 역점 추진과제를 소개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체부에 따르면 2019년 국내 게임산업은 매출액 15조 원, 수출액 7조6000억 원, 일자리 8만7000명 창출에 기여했는데, 이를 2024년 매출액 19조9000억 원, 수출액 11조5000억 원, 일자리 10만2000명 규모로 키우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대한 4대 핵심 전략은 ▲적극적인 규제·제도 개선 ▲중소 게임기업 단계별 지원 강화 ▲e스포츠 생태계 조성 및 저변 확대 ▲2024년까지 일자리 10만2000개 창출이다.

코로나 사태 이후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으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고, 학생들은 물론이고 직장인 등 다양한 연령대의 게임 이용률이 증가했다. 문체부는 이 같은 게임산업을 ‘불경기에도 끄떡없는 산업’이라고 칭하며 게임을 클라우드,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 발전을 선도하는 핵심 산업으로 주목했다.

그동안 게임업계는 부가가치 창출 규모에 비해 애물단지 평가를 받기도 했다.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 인식이 컸고 셧다운제 등 규제도 많았다.

리그 오브 레전드 최강국인 한국의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정부는 각종 세계대회를 창설해 단계적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은 최근 LCK 스프링에서 우승한 T1.  [사진=T1 페이스북 캡처]

한계도 있었다. 중소게임사들과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대기업들 간 양극화도 극심해졌다. 이에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 강화로 중소규모 게임 업체들도 자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게임산업진흥법을 전면 개정해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해소에도 나설 계획이다. 그동안 ‘사행성 게임’, ‘중독’, ‘도박’, ‘치료’ 등 부정적인 단어들이 게임과 관련해 널리 쓰였던 걸 바로 잡는다는 것. 이와 함께 게임문화박물관 건립을 검토하고, 산업단지 내 기존시설 및 폐 산업시설 등 유휴공간을 활용한 게임 테마파크 조성을 추진한다.

또 e스포츠 종주국으로서 이 문화를 선도해 신 한류 붐 조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올해 11월 서울에서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를 개최하고 한중일 대회 정착 이후 아시아대회, 세계대회로 단계적 확대 운영도 검토한다.

특히 정부는 2022 아시안게임, 올림픽 등에서 e스포츠의 정식종목 채택 가능성을 고려해 ‘정식 스포츠’로 지위를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역 e스포츠 기반 마련 및 저변 확대를 위해 올해 11월 부산·대전·광주에 e스포츠 경기장도 구축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