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8:26 (금)
한미약품 바이오신약 국내 허가신청, 호중구감소증 치료 기대감
상태바
한미약품 바이오신약 국내 허가신청, 호중구감소증 치료 기대감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5.08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한미약품이 장기지속형 호중구감소증 치료 바이오신약 '롤론티스'의 국내 허가 신청서를 식약처에 제출했다.

한미약품은 8일 "이번 허가신청이 예정된 절차대로 심사될 경우, 롤론티스는 내년 상반기 국내에서 출시된다"며 "이미 미국식품의약국(FDA) 시판허가 절차가 진행 중인 미국에서는 올해 하반기 출시가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롤론티스는 한미약품이 개발해 2012년 미국 제약기업 스펙트럼에 라이선스 아웃한 바이오신약이다. 바이오의약품의 약효와 투약 주기를 획기적으로 늘려주는 한미약품 독자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가 적용됐다.

한미약품은 이 기술로 구현된 펩타이드 구조 자체의 신규성, 기존 약물 대비 적은 용량으로도 투여 횟수를 줄인 기술의 진보성을 토대로 식약처에 바이오신약 허가를 신청했다.

 

롤론티스. [사진=한미약품 제공]

 

롤론티스의 안전성과 약효는 골수억제성 항암화학요법으로 호중구감소증이 발생한 초기 유방암 환자 643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두 임상에서 확인됐다고 한미약품 측은 강조했다.

롤론티스는 총 4회의 치료 사이클 동안 경쟁약물 대비 중증 호중구감소증 발현기간(DSN, Duration of Severe Neutropenia)의 비열등성 및 우수한 상대적 위험 감소율 등이 입증됐다.

이번 식약처 시판허가 신청은 파트너사인 스펙트럼이 주도한 2건의 글로벌 임상 3상(Advance, Recover) 데이터를 토대로 제출됐다.

새해 상반기 롤론티스가 국내에서 출시되면 국내 업체가 개발해 시판한 바이오신약들 중 상업적 성공 가능성이 가장 큰 제품이 될 전망이라고 한미약품은 설명했다. 

현재 국내 업체가 개발한 31개 신약 중 바이오신약은 3종뿐이다. 이 중 두 제품은 발매하지 않았거나 품목 취소됐고 나머지 한 품목은 연 매출 5억 원대에 불과하다는 게 한미약품의 주장이다. 한국의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700여억 원으로, 롤론티스는 이 시장에 뛰어드는 한미의 첫 번째 바이오신약이 된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롤론티스는 한미약품 독자기술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다양한 바이오신약들 중 처음으로 상용화되는 의미 있는 제품"이라며 "미국과 한국에서의 성공적 발매를 통해 글로벌에서 인정받는 한미 최초의 바이오신약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