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4:49 (목)
[K리그2] 대전 안드레-바이오 콤비, 개막전부터 파괴력 과시
상태바
[K리그2] 대전 안드레-바이오 콤비, 개막전부터 파괴력 과시
  • 김준철 명예기자
  • 승인 2020.05.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준철 명예기자] 개막 전부터 기대를 모은 대전하나시티즌(이하 대전) 외국인 공격수 콤비 안드레와 바이오가 맹활약을 펼치며 개막전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대전은 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1라운드 수원FC(이하 수원)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17분 안병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35분 안드레의 동점골과 후반 추가 시간 박용지의 극장골로 재 창단 후 첫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전반 35분 골 셀러브레이션을 펼친 대전 안드레와 바이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전반 35분 골 셀러브레이션을 펼친 대전 안드레와 바이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대전은 겨우내 많은 이슈를 만들어낸 팀 중 하나였다. 하나금융그룹에 인수돼 기업 구단으로 전환한 대전은 지난 1월 4일 창단식을 통해 새롭게 태어났다. ‘축구 특별시’의 부활과 1부 리그 승격을 위해 K리그 대표 명장으로 꼽히는 황선홍 감독을 초대 감독으로 선임했고, 이적 시장에서 폭풍 영입을 통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동준과 박용지, 박진섭, 윤승원 등 각 구단 주전급 선수들이 합류해 K리그1에 버금가는 선수단을 구성했다.

그 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바로 ‘브라질 듀오’ 안드레 루이스(23)와 바이오(25)였다. 브라질 세리에 A(1부 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특급 공격수 안드레가 먼저 팀에 합류했고, 지난 시즌 후반기 전남에서 16경기 10골을 터뜨리는 등 알짜배기 활약을 보여준 바이오도 이적 과정에서의 잡음을 뚫고 유니폼을 갈아입으며 대전 공격의 한 축을 세웠다.

이 두 선수는 이번 개막전 선발 라인업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바이오가 개막을 앞두고 부상을 당하며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으나 빠른 회복에 성공해 안드레와 합을 맞췄다.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두 선수는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며 대전 공격을 이끌었다. 바이오는 전방에서 힘과 높이를 앞세워 상대를 공략했고, 간결한 드리블 돌파를 통해 찬스를 만들었다. 안드레도 전방과 측면을 오가며 대전 공격을 진두지휘했고, 간결한 터치와 날카로운 킥으로 수원 골문을 위협했다.

두 선수의 합도 나무랄 것이 없었다. 지난 4월 29일 청주FC와 연습 경기에서 안드레의 크로스를 바이오가 헤딩으로 마무리하면서 좋은 호흡을 일찍이 증명한 바 있는데 이날 경기에선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이었다. 2선에서 안드레가 공을 잡으면 바이오가 지체 없이 전방으로 향했고, 안드레는 그 공간으로 정확히 공을 연결했다. 바이오도 공격 상황에서 무리하지 않고 안드레에게 세컨드 볼 찬스를 대거 만들어줬다. 이처럼 두 선수의 합이 원활하게 이뤄지자 대전의 속도감 있는 공격이 가능해졌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전반 17분 안병준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대전은 주도권을 뺏겼고, 경기 초반 매끄러웠던 공격 진행마저 점차 투박해졌다. 급해진 대전은 중원을 거치지 않고 바이오의 피지컬을 이용한 롱볼 축구를 구사했는데 이 역시도 순탄치 못했다. 바이오가 상대 수비와 적극적인 헤딩 경합을 하지 않고 등을 지는 포스트 플레이를 하면서 오히려 전방에서 파울이 늘어났다. 바이오가 최전방에서 고전하자 안드레도 상대 집중 수비에 막혀 속수무책이었다.

위기의 순간 빛을 낸 것은 바로 안드레였다. 바이오를 활용한 공격 효율이 떨어지자 대전은 다시 미드필더 숫자를 늘려 상대 수비를 끌어들였고, 집중 수비에 막혔던 안드레를 보다 자유롭게 만들었다. 그가 넓은 공간을 사용하게 되자 대전 공격의 활로가 트였다. 전반 34분 중원에서 화려한 개인기 이후 중거리 슛으로 골대를 맞히며 예열을 끝낸 안드레는 이어진 상황에서 박인혁과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후,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상대 수비와 경합을 펼치는 대전 안드레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상대 수비와 경합을 펼치는 대전 안드레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대전은 다시 분위기를 잡아갔다. 안드레-바이오 조합도 한층 역동적인 공격으로 파괴력을 더했다. 바이오가 안정적으로 공을 잘 지켜내며 공격 지역에서 점유율을 높였고, 안드레는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바이오의 뒤를 받치며 호시탐탐 득점 찬스를 노렸다.

사실 대전은 지난 시즌 주도권을 잡기보단 역습에 많은 힘을 싣고 경기를 풀어나간 팀이었다. 전력이 우세하지 못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키쭈와 하마조치 등 공격수들이 상대 수비에 쉽게 묶이며 2선 싸움이 불가피한 탓도 있었다.

하지만 안드레와 바이오는 상대 배후를 침투하는 움직임뿐만 아니라 후방 라인으로 내려와 상대 미드필더들과 경합을 펼치고, 팀 동료들과 패턴 플레이를 만들어내는 강점까지 보여줬다. 이는 두 선수의 활용도를 높이는 동시에 대전이 향후 경기에서 더 많은 공격 선택지를 확보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안드레-바이오 콤비는 후반 막판 바이오가 교체돼 나갈 때까지 이어졌다.

경기 후 안드레는 “바이오를 칭찬하고 싶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롱볼을 따고, 동료들에게 세컨드 볼을 흘려주기 위해서 싸웠다. 그래서 내게 많은 찬스가 났다고 생각한다. 앞으로의 경기에서 좋은 호흡을 보여 주겠다”며 이후 발전된 모습을 다짐했다,

황선홍 감독도 “안드레는 경쟁력이 있는 선수다. 바이오도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잘 뛰어줬다. 외국인 선수들이 우리 팀에 큰 힘이 돼야 한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처럼 두 선수는 올 시즌 대전 공격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어서 향후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