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8:26 (금)
'안방 점령' 미스터트롯 톱7, 이유있는 시청률 고공행진
상태바
'안방 점령' 미스터트롯 톱7, 이유있는 시청률 고공행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5.1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공연장 대신 TV에서 만나는 '대세' 트롯맨의 기세가 남다르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가 6월 중순으로 또 다시 미뤄진 가운데, 미스터트롯 톱7은 출연하는 방송마다 최고 시청률을 이끌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은 미스터트롯 톱7의 출연으로 역대 최고 시청률인 15.5%(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 방송 5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에 '아는 형님' 제작진은 '미스터트롯' 톱7 특집을 3주 방송으로 파격 편성하며 화제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MBC '라디오스타' 역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의 출연으로 4년 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기록했으며, 임영웅,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가 출연한 올리브TV '밥블레스유2'는 이전 에피소드 방송분보다 무려 4배 상승한 시청률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는 TV조선 트로트 예능 '뽕숭아학당' 역시 첫 방송부터 13.3%의 시청률로 같은 시간대 방송하는 트로트 예능 '트롯신이 떴다'의 7.5% 시청률을 여유있게 따돌리며 앞서가고 있다.

 

[사진=TV조선 제공]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터트롯의 후속편으로 목요일 저녁 방송 중인 '사랑의 콜센타' 역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톱7이 전화 통화로 팬들의 신청곡을 불러주며 실시간 소통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는 첫 방송 이후 7주 동안 20%를 넘는 시청률을 유지하며 꾸준한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는 시청률 22.1%를 기록했다. 지난 회차 방송분의 22.5%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지만 여전히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7,8회는 2.2%, 3%, SBS '맛남의 광장'은 3.8%, 5.6%, 4.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가정의 달 특집 '가족들을 위한 노래'라는 주제로 감동과 눈물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몇 년 전 세상을 떠난 자신의 아들과 꼭 닮은 임영웅을 보며 위로 받고 용기를 얻고 있다는 신청자의 사연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임영웅이 아들이 좋아했던 곡인 '마법의 성' 노래를 부르다 눈물을 흘려 무대를 중단하는 장면에서 순간 시청률은 20.3%(TNMS 제공)까지 상승했다.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 화면 캡처]

 

한편, 애초 지난 4월 중순 개최 예정이었으나 5월 말로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두 번째 연기돼 6월 말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뽕숭아학당'부터 트로트 가요제를 기획했다고 밝힌 KBS '불후의 명곡', 아직 2주간 방송분이 남아있는 '아는 형님'까지. 미스터트롯 톱7의 '안방' 대세 행보는 꾸준히 이어지며 콘서트 연기의 아쉬움을 달랠 것으로 전망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