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13:02 (화)
"경각심 실종"… 이민정·이주연·효민·손연재 '이태원 파티' 참석 논란
상태바
"경각심 실종"… 이민정·이주연·효민·손연재 '이태원 파티' 참석 논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5.2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는 남 일? 이태원 등지에서 마스크도 없이 생일 파티를 즐긴 연예인들이 비판의 중심에 섰다. 이들이 파티를 벌인 시기는 '이태원발 코로나19 확산' 보도 이후로 알려져 더욱 충격이 크다.

20일 오전 스포츠경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이태원 파티'를 즐긴 이들은 아이돌만이 아니었다"며 배우 이민정,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 티아라 멤버 효민,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 배우 김희정, 임블리 대표 임지현 등이 이태원의 한 카페에서 파티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왼쪽부터) 배우 이민정, 가수 효민 [사진=스포츠Q(큐) DB]
(왼쪽부터) 배우 이민정, 가수 효민 [사진=스포츠Q(큐) DB]

 

보도에 따르면 이들이 참석한 파티는 패션계 유명인사로 알려진 ㄱ씨의 생일인 9일에 열렸다. 9일은 이미 용인 66번 확진자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는 사실과 이로 인해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는 소식이 보도된 후였다.

그럼에도 이날 파티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한남동)의 한 카페에서 벌어졌다. 최근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이 방문했던 이태원 바와는 불과 700m거리다.

매체가 공개한 사진 속 이민정, 이주연, 효민, 손연재, 김희정, 임지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잠시 벗어둔 이도 없었으며, 모두 밀폐된 장소에서 음식 및 음료를 마시는 모습이 사진 안에 담겼다.

이날 파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민정과 효민은 더 큰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힘쓰는 의료진에게 감사를 표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는 SNS를 올린지 며칠이 지나지 않아 '이태원 파티'에 참여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대중에게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면서도 정작 본인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는 모습으로 실망감을 안겼다.

 

(왼쪽부터)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 [사진=스포츠Q(큐) DB]
(왼쪽부터)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 [사진=스포츠Q(큐) DB]

 

다만 이민정 측은 보도 이후 "지인 생일파티에 간 것은 맞지만 장소가 이태원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민정 소속사 관계자는 "해당 날짜에 생일파티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장소는 이태원이 아니었다”며 “생일파티는 청담에서 열렸고 생일선물만 전달해주고 기념 사진 몇 장을 찍은 뒤 자리를 떴다”고 해명했다.

손연재 측 역시 "손연재는 당시 전 소속사 관계자의 생일파티에 친분으로 참석했으나 현장에 사람이 많은 것을 알고 예의상 30분 정도 있다가 나왔다"며 "장소는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 카페"라고 강조했다.

이날 파티에 참여한 이들은 현재도 자신들의 SNS에 이들 연예인과 찍은 사진을 올리며 인맥을 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대중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나 하나 쯤이야'라는 생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경각심을 잊은 이민정, 이주연, 효민, 손연재, 김희정, 임지현 등 이들 파티 참석자들에게 대중들은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