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7:51 (수)
[스몰톡Q] '홀로서기' 유빈, "영수증 정리하라고 재촉 받아"
상태바
[스몰톡Q] '홀로서기' 유빈, "영수증 정리하라고 재촉 받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5.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지난 1월, 르(rrr)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며 제작자로 거듭난 유빈이 아티스트에서 CEO가 되면서 새롭게 알게된 것들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네 번째 싱글 앨범 '넵넵(ME TIME)'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유빈은 본격적인 인터뷰 시작 전 기자들에게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함을 나누어주며 직접 인사를 건넸다.

유빈은 데뷔 이후 13년 간 동고동락했던 JYP엔터테인먼트와 아름다운 이별 후, 직접 기획사 '르(rrr)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며 대표로서 쉴 틈 없는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3월 같은 그룹 출신 혜림을 영입하며 범위를 확대하기도 했다.

 

[사진=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CEO로 거듭난 후 처음 갖는 라운드 인터뷰인 만큼, 유독 회사 설립과 관련된 질문이 쏟아졌다. 이날 인터뷰에서 유빈은 "소소한 것들이 너무 재밌다"며 눈을 빛냈다.

"명함 만든 것도 너무 재밌고요. 영수증 정리하는 것도 처음 해봤거든요. 영수증 정리하라고 독촉도 받아보고, 아, 법카(법인카드)가 생겼어요! 다양한 것들을 많이 경험해보고 있어서 가수로서가 아닌 CEO로서 새로움, 즐거움도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유빈은 오는 21일 발매하는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의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제작과정 내내 직접 발로 뛰었다는 후문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에 제가 방송사 미팅도 직접 돌았거든요. 거기서 또 JYP 매니저 실장님들, 전 매니저 분들도 많이 만났어요. '네가 왜 여기 있어'라면서 놀라시더라고요. '기분이 어떻냐'고 물어보시길래 '이렇게 고생하시는지 몰랐고 이제라도 알 수 있어서 좋다'고 대답한 적이 있어요."

유빈은 이날 회사 운영에 대해 "다양한 분들과 즐겁고 재밌게 일하고 싶다"며 "소속된 사람들이 각자의 분야에서 좋은 영향력을 받는 회사를 운영하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누구나 쉽게 들을 수 있는 이지리스닝 힙합곡으로, '네'라고 하기에는 왠지 눈치가 보이는 '넵병'에 걸린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할 유빈의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은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