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21:33 (수)
남편 성기 자른 60대 아내... 대체 왜?
상태바
남편 성기 자른 60대 아내... 대체 왜?
  • 뉴시스
  • 승인 2020.06.0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든 사이 성기 및 오른쪽 손목 절단
범행 후 자진신고…경찰 출동해 체포
남편, 봉합수술 후 중환자실서 회복중
특수상해 혐의…구속영장 신청 검토

남편이 잠든 사이 흉기로 신체를 절단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 1일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 A(70)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흉기로 A씨의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한 혐의를 받는 아내 B(69)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이 잠든 사이 흉기로 신체를 절단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시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오후 9시10분께 범행 후 B씨가 자진신고해서 현장에 출동, 오후 9시25분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며 "특수상해 혐의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 A씨는 오전에 수술을 받고 현재 중환자실에서 의식이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깨어나는 대로 피해자 진술을 들어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B씨의 전과 및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