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20:04 (월)
연천 호로고루성을 아시나요?
상태바
연천 호로고루성을 아시나요?
  • 이두영 기자
  • 승인 2020.06.04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스포츠Q 이두영 기자] 군사분계선에서 꽤 가까운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원당리 임진강변에는 전망 좋은 성터 하나가 남아 있다. 고구려시대 군사 시설인 호로고루성(사적 제 467호)이다.

소리 없이 흐르는 강물과 황금빛 보리밭, 초록색 들판과 어우러져 보는 이의 마음을 흐뭇하게 하는 여행지가 호로고루다.

지형이 호로(호리병박)를 닮아서, 또는 고을을 뜻하는 홀(호로)과 성을 의미하는 구루가 더해져 호로고루라는 지명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높이 28m 현무암 절벽 위 평지에 세모꼴로 조성된 돈대의 높은 언덕에 오르면, 음전하게 흐르는 강물과 풋풋한 초여름 농촌 들녘 등이 정겹게 눈에 들어온다.

호로고루성 최상단 성벽.
호로고루성 최상단 성벽.

 

성벽 꼭대기는 사방이 탁 트인 전망대나 마찬가지다. 하늘 향해 펄쩍 뛰며 사진을 찍거나 그 아래 너른 잔디밭에서 뛰어노는 광경이 흔히 눈에 띈다.

성벽 내부 면적은 606㎡로 꽤 넓은 편이다. 둘레 길이 401m. 남벽 161.9m, 북벽 146m, 동벽 93.1m 규모다.

기본적으로는 토성이지만 일부분은 위에 돌로 쌓아 석성 분위기도 농후하다. 고구려군의 철벽 방어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신라가 점령했을 때에는 성을 덧쌓아서 본디 고구려성이었음이 알려지지 않았으나 훗날 한 주민이 뱀을 잡기 위해 중장비로 성 일부를 훼손하는 바람에 고구려 성벽임이 드러났다.

호로고루성 주변 보리밭.
호로고루성 주변 보리밭.

 

호로고루가 위치한 고랑포 일원의 임진강은 서해바다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어서 썰물과 밀물의 영향을 받는다.

감조구간의 최상류이며 갈수기에는 걸어서도 강을 건널 수 있다. 따라서 평양에서 한양으로 통하는 주요 육상로 구실도 했다.

임진강은 고구려가 멸망할 때까지 약 120년 동안 국경이었다. 호로고루를 비롯한 당포성,은대리성 등 연천 임진강 근처에 위치한 고구려 3대성은 남쪽 국경 방어의 수문장 구실을 했다.

그 중 맨 아래쪽에 위치한 호로고루성은 백제와 신라의 공격을 막는 국경방어사령부가 설치될 정도로 지리적 중요성이 컸다.

고랑포 일원은 6.25전쟁 때에도 전투가 치열하게 벌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호로고루홍보관.
호로고루홍보관과 광개토대왕비.
호로고루성 옆으로 흐르는 임진강.
호로고루성 옆으로 흐르는 임진강.

 

호로고루성이 고구려 유적임이 확실히 확인된 것은 1991년 국립문화재연구소의 군사보호구역 내 문화유적 지표조사 때였다.

그 후 토지주택박물관의 잇단 발굴조사 결과, 이 성이 고구려 수도였던 중국 길림성 국내성과 평양 대성산성 등에서 나타난 전형적인 고구려 축성 기술로 쌓아올려졌다는 것이 밝혀졌다.

주먹도끼와 같은 구석기시대 유물과 고구려시대의 저울추 등 유물도 풍성하게 출토됐다.

성 입구에는 2016년 4월 개장한 호로고루홍보관이 있다. 홍보관 야외에는 2003년 남북평화협력 차원에서 북한에서 제작한 광개토대왕비 모형이 실물 크기로 전시돼 있다.

호로고루홍보관에서 성으로 이어지는 길 양옆에는 보리가 누릿하게 익어 특이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오는 8일까지 성 옆 너른 공터에 잔디를 입히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3일 주차장 입구에 장남면 농특산물 직판장이 개설돼, 음료와 향토먹거리 등을 판매한다.

입장료나 주차장 이용료는 없다. 큰길에서 호로고루로 이어지는 들판은 이종이 끝난 논에 반영이 생겨 경치가 아름답지만 농로가 좁고 굽이가 많아 운전을 천천히 해야 한다.

근처에 장단콩사랑, 장남매운탕, 원조고랑포매운탕, 고래성손두부 등 식당이 꽤 많이 있다.

근처의 가볼만한 곳으로는 고랑포구에 있는 고랑포역사공원과 경순왕릉이 있다. 자동차로 10여분 거리에 있는 백학저수지는 캠핑과 낚시 따위를 즐길 수 있는 자연 명소다. 백학저수지는 백로서식지가 있어서 훌륭한 생태 관광지 구실을 한다.

파주 마장호수와 더불어 경기도의 당일치기 여행지로 인기가 높은 감악산 출렁다리도 호로고루에서 자동차로 약 20분 거리에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