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7:20 (화)
국민체조(K-fit), 해외로 뻗는다
상태바
국민체조(K-fit), 해외로 뻗는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6.1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국민체조 영문판(K-fit) 보급에 해외 스포츠기관과 매체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15일 “국민체조 영어판 'K-Fit'을 만들어 전 세계 205개 나라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종목별 국제연맹(IF)에 배포했다”고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지구촌 전체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야외 체육활동이 어려운 상황이다. 대한체육회에서 제작해 배포한 국민체조 영문판(K-fit)이 주요 국제스포츠매체 및 국제스포츠기구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체조 영문판이 해외 각종 국제스포츠단체에 배포됐고,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국민들을 위한 ‘집콕운동’ 캠페인을 진행하고, 본 캠페인의 일환으로 양학선, 여서정, 신수지 등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직접 시연한 국민체조 영상을 유튜브 채널(대한체육회TV)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해당 국민체조 영상을 ‘K-fit’이라는 제목의 영문판으로도 제작해 205개 국가올림픽위원회(NOCs)와 국제스포츠연맹(IFs)에 배포하고, 전 세계가 운동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캠페인을 확장해 진행했다.

국민체조 영문판(K-fit) 배포 소식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내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정보공유방 ‘NOCnet’과 국가올림픽위원회총연합회(ANOC),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홈페이지에 게재됐으며, 해외 스포츠매체 인사이드더게임(Insidethegames)은 국민체조의 유래뿐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이뤄진 대한민국의 건강지킴 캠페인에 대해서 비중 있게 다뤘다.

국민체조 영문판(K-fit) 영상을 본 트리시아 스미스(캐나다) IOC 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에 스포츠가 사회 재건과 사람들의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적절한 사례”라며 대한체육회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국민체조 영문판(K-fit)은 대한체육회 유튜브 채널(대한체육회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