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1:05 (금)
[박영웅의 밴드포커스] 113. ‘성장형 아이돌 밴드’ 투지(2Z) 서서히 진행 중인 음악적 성장
상태바
[박영웅의 밴드포커스] 113. ‘성장형 아이돌 밴드’ 투지(2Z) 서서히 진행 중인 음악적 성장
  • 박영웅
  • 승인 2020.06.1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회 이상 이어진 인디신 대표 장기 연재 기사 ‘박영웅의 밴드포커스’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수년간 인디신 전문 취재를 통해 다져진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앨범 리뷰 및 밴드들의 음악 이야기를 다룰 계획입니다. 간단하고 쉽게 풀어내는 리뷰와 음악 이야기를 통해 국내 밴드 음악을 편하게 이해하며 즐기시길 바랍니다. <편집자 주>

[스포츠Q(큐) 박영웅 기자] '성장형 아이돌 밴드' 2Z(투지)가 지난 5월 5일 발매한 두 번째 EP 앨범 ‘노스트럼(Nostrum)’ 공식 활동을 마무리하고 휴식기에 들어갔다.

투지의 이번 두 번째 미니앨범 '노스트럼'은 '성장형 아이돌 밴드'라는 콘셉트를 제대로 살려낸 작품이다. 4개월 전 데뷔앨범에서 보여줬던 비주얼 중심의 가요 아이돌 밴드 콘셉트와는 확연히 다른 정통 록밴드로서의 역량을 보여준 작품이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그래서 투지의 이번 두 번째 미니앨범의 활동성과를 되짚어 보고자 한다.

[사진=GOGO2020 제공]
[사진=GOGO2020 제공]

 

◆ 2Z 두 번째 미니앨범 리뷰 '성과를 돌아보다'

투지가 지난 1월 발매한 데뷔 앨범 '위 투지'의 경우 멤버들의 뛰어난 비주얼과 대중적인 음악 스타일에 초점을 맞춘 분위기였다. 하지만 첫 앨범은 이들이 가진 음악적 능력을 확실히 어필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대중가요 시장의 아이돌 밴드로서는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정통 록 밴드로서는 한계를 보여줬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투지는 단 4개월여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을 들고 나오면서 음악적으로 확 달라진 밴드가 됐다. '노스트럼'은 단순히 대중성만을 강조했던 첫 번째 미니앨범과는 달리 '밴드 본연의 음악'이었다. 강렬한 사운드와 향상된 보컬, 그리고 연주력이 조화를 이루며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위 투지' 때와는 다르게 가요 적인 색채를 줄이고 완벽하게 강렬한 얼터너티브록 사운드를 구현해내는 데 성공했다.

타이틀곡 '닥터'를 비롯해 '25', 'Not Bad' 모두 시종일관 강력한 사운드를 들려주면서 소프트한 팝 음악들에 지친 대중들을 사로잡을 만한 흡입력을 갖추게 됐다. 특히 투지는 이번 앨범에서 전자악기의 비중을 확 줄이고 정통 록 사운드를 중심으로 음악을 완성해내면서 진정한 록 밴드로서의 색깔을 갖췄다.

[사진=GOGO2020 제공]
[사진=GOGO2020 제공]

 

현재 국내 밴드신은 팝 장르에 밀려 얼터너티브록 장르계열의 음악들은 멸종단계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자연스럽게 대중들의 귀에서 멀어지면서 얼터너티브록이나 해비하고 하드한 사운드를 장착한 새로운 록 음악들은 가뭄에 콩 나듯 확 줄어들어 버렸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투지는 놀라운 선택을 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듣기 쉽고 다루기 편안한 장르의 노래를 계속 했다면 어쩌면 편안하게 대중 음악시장에 안착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투지는 대중성과는 조금 먼 스타일의 음악을 들고 나왔고 정통 밴드로서의 길을 선택했다. 첫 번째 미니앨범 시절만 해도 가요 아이돌 팀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대중적인 스타일을 강조했지만 단 4개월여 만에 진정한 밴드의 색채를 만들어낸 것이다.

투지의 이런 행보는 앞으로 이어질 음악 활동에 대한 대중들의 기대감을 더욱더 높여주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 투지에게 '밴드 투지'를 들어 보다(초간단 인터뷰)

1. 신인 밴드 투지는 성장형 밴드라는 콘셉트로 데뷔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설정한 음악적 목표가 있을 것 같은데?

"네 맞아요. 저희는 완성형 밴드가 아니에요. 하지만 '진짜'가 되기 위해 항상 노력하는 현재 진행형 밴드인 거죠. 아직은 많이 미흡하고 부족하지만 언젠가 반드시 진짜가 되기 위해서 노력하는 우리의 모습은 팬 분들과 함께 성장하고 싶고 발전하고 싶어요."

2. 이번 두 번째 미니앨범은 데뷔 앨범과는 확 달라진 분위기의 음악들로 채워져 있다. 이것이 투지가 말하는 진정한 성장 같은데?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진정한 밴드로서의 색깔을 보여드리기 위해 큰 노력을 했습니다. 그리고 좋은 앨범이 나와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틀곡 '닥터' 같은 곡은 이번 앨범에서 우리는 늘 도전하고 투지와 열정이 있다면 당연히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우리의 마음을 담았어요. 이번 앨범처럼 앞으로 계속 발전하는 투지의 음악 계속해서 들려드리고 싶어요."

[사진=GOGO2020 제공]
[사진=GOGO2020 제공]

 

3. 수년간 아이돌 밴드들이 대거 등장했다. 투지만이 가진 강점이 있다면?

"투지는 비주얼뿐만 아니라 음악적 색깔도 특별해지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어요. 저희는 시작했을 때부터 한국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밴드들의 음악을 들으며 공부하고 또 그런 음악들 곁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다른 아이돌 밴드들과는 조금 다른 음악적 개성을 보여주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new york dolls의 파격적인 움직임, duran duran의 비주얼과 green day의 큐트함 등 다양한 매력과 장점들을 투지만의 개성으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에요."

4. 앞으로 공연 등 계획 및 팬들에게 한마디

"앞으로 수많은 공연을 하게 되고 많은 팬 분을 만나 뵙기 위해 노력할 거예요. 하지만 저희 투지가 늘 잊지 않는 단 한 가지는 어떤 환경이든 어디서든 누군가에게 저희의 음악을 들려줄 때 단 한 명이 보고 있어도 단 한 명이 듣고 있어도 상관없으니 저희는 늘 저희가 하던 대로 저희의 투지와 열정을 보여주는 진짜 음악을 하기 위해 노력할 거예요."

[사진=GOGO2020 제공]
[사진=GOGO2020 제공]

 

◆ 투지 소개

5인조 밴드[범준(드럼), 지섭(기타, 서브 보컬), 호진(메인보컬), 현웅(래퍼), 정현(베이스)] 투지는 지난 1월 14일 첫 미니앨범 'MY 1st Hero'를 발매하고 정식 데뷔했다. 주목할 점은 투지가 성장형 아이돌 밴드라는 큰 틀의 콘셉트를 잡고 활동을 시작했다는 점이다. 첫 시작은 부족하지만, 활동을 하면서 더욱더 뮤지션으로서의 능력을 끌어올리며 팬 층을 잡아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가요계에서도 아이돌 그룹들은 이미 완벽하게 모든 준비를 마치고 데뷔를 한 그룹이 있지만, 조금은 덜 완성된 상태로 데뷔해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해 나가는 그룹들이 있다. 투지는 후자에 속하는 '아이돌 밴드'다. 뛰어난 비주얼과 퍼포먼스를 갖춘 밴드인 만큼 음악적 능력만 계속 성장한다면 앞으로 대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