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3:11 (수)
토트넘 맨유, 손흥민만큼 관심 받는 포그바 [프리미어리그(EPL) 프리뷰]
상태바
토트넘 맨유, 손흥민만큼 관심 받는 포그바 [프리미어리그(EPL) 프리뷰]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6.1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토트넘 v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18일(한국시간) 이미 시작됐지만 한국 축구 팬들에게 EPL이 정말 돌아왔음을 실감케 하는 매치업이 임박해 뜨거운 관심을 산다.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가 20일 오전 4시 1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유와 2019~2020 EPL 30라운드 홈경기(스포티비·네이버스포츠 생중계)에 나선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위해 4위 첼시(승점 48)를 추격 중인 8위 토트넘(승점 41)과 5위 맨유(승점 45)의 맞대결이다. 더불어 손흥민의 부상 복귀전이기도 하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탓에 강제로 맞은 휴식기 동안 양 팀이 전력을 얼마나 다듬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손흥민의 활약 여부만큼 맨유 폴 포그바가 주전으로 뛸지 역시 궁금증을 자아낸다. 새로운 에이스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공존이 가능할지 주목된다.

손흥민이 4개월 만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피치에 설 전망이다. [사진=EPA/연합뉴스]

◆ 토트넘 '승리의 파랑새’ 손흥민 복귀

경기 하루 앞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스타팅라인업에 올릴 거라 예고했다. 동시에 해리 케인, 무사 시소코 등 핵심 자원 모두 부상을 털고 돌아와 기대감을 키운다. 델레 알리가 코로나19 관련 동양인 비하 행위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어깨가 더 무겁다. 

2월 아스톤 빌라전에서 멀티골을 넣었지만 오른팔이 부러졌던 손흥민은 한국에 돌아와 수술을 받았고, 잘 회복해 해병대에서 기초 군사훈련까지 끝냈다.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을 때 '가장' 노릇을 톡톡히 했던 손흥민이 토트넘의 반등을 이끌 수 있을까.

손흥민은 올 시즌 EPL 21경기에서 9골 7도움을 올려 4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다가섰다. 또 모든 대회 32경기에서 16골 9도움을 적립하며 영국 현지매체들이 꼽은 토트넘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지난해 12월 번리전에서 넣은 70m 단독 드리블에 이은 원더골은 푸스카스상 후보로도 꼽힌다.

손흥민은 부상 당하기 전까지 5경기 연속골(6골)을 몰아쳤다. 해당기간 토트넘은 3승 2무 무패를 달렸지만 손흥민마저 뛸 수 없게 되자 RB라이프치히와 UCL 16강전 포함 6경기 1무 5패로 부진했다. 맨유전은 UCL 진출을 위해 중요한 경기다.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첼시, 아스날 등을 상대로 모두 골 맛을 본 손흥민이지만 아직까지 맨유전 골은 없어 각오가 남다를 터다.

폴 포그바(사진) 역시 부상 복귀전을 치를 예정이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호흡에 시선이 쏠린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포그바가 전력에서 이탈한 사이 에이스로 올라선 '이적생' 브루노 페르난데스(오른쪽). [사진=맨유 공식 홈페이지 캡처]

◆ 포그바+브루노 페르난데스 함께 뛸까?

맨유는 겨울 이적시장 공격형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영입한 후 승승장구하며 반전에 성공했다. 8경기에서 5승 3무(17골 2실점)를 거두며 공수 양면에서 안정을 찾았다. 전반기와 다른 분위기 속에 첼시를 맹렬히 쫓던 중 시즌이 중단돼 아쉬움을 삼켰다.

포그바는 부상으로 올 시즌 8경기 출전에 그치며 주춤했다. 그렇잖아도 숱한 이적설과 기복으로 평가가 엇갈리는 와중에 페르난데스가 입단해 그 공백을 완벽히 메웠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2월 프로축구선수협회(PFA) 이달의 선수를 차지하며 주가를 높였다. 이후 관심사는 페르난데스와 포그바가 함께 뛸 수 있을지 여부에 쏠렸다.

일간지 메일과 맨체스터 이브닝뉴스 등 영국 매체는 포그바가 토트넘전 선발에서 제외될 것이라 봤다. 페르난데스가 네마냐 마티치, 프레드와 중원을 구성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다. 최근 좋았던 흐름을 살리는 것은 물론 포그바의 부상 복귀 후 첫 실전 경기라는 걸 감안하면 그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영국 BBC는 19일 “맨유 코치진이 포그바와 페르난데스가 연습 경기에서 보여준 호흡에 만족했다”고 전해 향후 두 사람이 보여줄 호흡이 기대된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도 “포그바는 월드컵에서 우승한 세계 최고 미드필더다. 이제 경기장에서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는 준비된 상태고 출전이 가능하다. 그의 집중력을 봤다”며 토트넘전 투입을 암시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