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2:07 (금)
프로야구·축구·골프 관중입장 초읽기
상태바
프로야구·축구·골프 관중입장 초읽기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6.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빠르면 이번 주부터 KBO리그(프로야구)와 K리그(프로축구) 등 프로스포츠를 직관(직접 관전)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방역 당국의 프로스포츠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 방침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입장 인원 규모와 시기 등을 이번 주 본격적으로 논의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뚫고 국내 프로스포츠 중 가장 이른 지난달 5일 개막한 프로야구와 같은 달 8일 리그를 시작한 프로축구는 단계적인 관중 입장 방안을 내부적으로 수립했다.

프로야구 먼저 관중을 들이기 시작할 전망이다. [사진=스포츠Q DB]

프로야구는 홈구장 수용 규모의 30%를 먼저 들이겠다는 계획이다. 이후 일주일 혹은 열흘 단위로 코로나19 추이를 살펴 구장 규모의 최대 50%까지 입장 인원을 순차적으로 늘리는 방안을 문체부와 논의해왔다.

프로축구 역시 처음에는 경기장 수용 규모의 30∼40% 관중을 받고 이후 단계적인 증원을 기대한다. 

구단별로 살펴보면, K리그1(1부) 수원 삼성은 수원월드컵경기장 관중석 가운데 1만8000석만 지정석으로 운영, 사람 간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경기장 내 매점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K리그2(2부) 제주 유나이티드도 거리 두기를 위해 매 경기 1000명 또는 2000명만 선착순으로 입장하도록 할 참이다.

5월 14일 개막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는 “선수와 팬들, 관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방역을 지속해서 강화할 예정”이라며 “타이틀 스폰서와 협의를 거쳐 단계적으로 갤러리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지역 감염 사례가 늘고 있어 프로스포츠 무관중 경기 해제 방침을 정한 방역 당국의 고심도 상당하다.

해수욕장, 워터파크 등 시설이 차례로 개장하는 분위기다. 프로야구, 축구는 감염병 전문가의 권고를 토대로 바람이 잘 통하는 야외에서 열리는 스포츠라는 종목적 특성에 따라 관중이 입장하더라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비말 전파 우려가 낮다는 점을 강조한다. 

프로축구 역시 프로야구와 마찬가지로 구장 수용인원의 30~40%가량 관중을 먼저 들인 뒤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며 단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또 정부 방역 지침을 기초로 제작한 자체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각 구단과 함께 철저히 시행해 야구팬들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프로 구단들은 마스크 미착용자의 입장 불허, 출입구마다 열감지기와 체온기를 동원한 발열 체크, 일정 간격으로 거리를 두는 좌석 배치, 바이러스 비말 전파 우려가 큰 응원 자제, 객석에서 음식물 섭취 금지 등과 같은 일련의 조처를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힘주고 있다.

프로야구를 관장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에 용이하도록 온라인 신용 카드 예매만 진행할 예정이며 예매자에겐 마스크 미착용자와 고열 증상자는 야구장에 올 수 없다는 문자 메시지도 미리 보낼 참이다.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매뉴얼 3판을 곧 제작해 각 구단에 전달할 예정이다.

관중 입장 허용 시기는 종목별로 차례로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현재 코로나19 추이를 안심할 수 없는 만큼 전 프로스포츠 경기장의 문을 한꺼번에 열지 않고, 야구부터 시작해 가령 일주일 간격으로 축구, 골프 등으로 확대할 공산이 짙다.

KBO 사무국은 이번 주중 관중 입장 기준이 확정될 경우 이르면 주말 3연전 첫날인 7월 3일부터 관중이 야구장에 들어올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