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2:12 (월)
팔도 CSR, 왕뚜껑에 새긴 '학교폭력 알리미' 디자인
상태바
팔도 CSR, 왕뚜껑에 새긴 '학교폭력 알리미' 디자인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7.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종합식품기업 팔도가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손잡고, 학교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한 공익캠페인에 나선다.

팔도는 1일 "이번 활동을 통해 관련 범죄의 심각성을 알리고, 피해 예방을 위한 올바른 신고 문화 전파에 힘쓴다는 방침"이라며 "특히 팔도 대표 용기면 브랜드 ‘왕뚜껑’의 제품 슬로건인 ‘뚜껑이 라면맛을 지킨다’와 연계해 이번 표어를 ‘뚜껑과 함께 지키는 따뜻한 세상’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종합식품기업 팔도가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손잡고, 학교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한 공익캠페인에 나선다. [사진=팔도 제공]

7월부터 판매되는 ‘왕뚜껑’ 제품 패키지에는 ‘학교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신고전화 117’을 알리는 디자인이 적용된다. 117번은 정부가 지정한 긴급 통신용 전화번호로, 전국 시도 경찰청에 설치된 학교폭력 신고센터로 연락된다. 연결 시 학교폭력 관련 신고 및 상담, 유관기관 연계 업무 등을 진행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은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오프라인 채널은 물론, 온라인 채널까지 유통된다.

이와 관련해 지난 30일 팔도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함께 이번 캠페인에 대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한창민 팔도 면BM팀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보다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사회 안전망 구축과 청소년 보호를 위한 꾸준한 노력을 펼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왕뚜껑’은 올해로 출시 30주년을 맞이한 제품으로 지난해 누적 판매량 19억 개를 달성했다. 팔도는 ‘왕뚜껑’의 특징이 큰 뚜껑인 만큼 시인성이 높아 이번 캠페인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