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4:50 (화)
KB손해보험 케이타 코로나 확진, 대처는? [남자배구]
상태바
KB손해보험 케이타 코로나 확진, 대처는? [남자배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7.0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의정부 KB손해보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 다름 아니라 말리 출신 새 외국인선수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노우모리 케이타(19)가 확진자로 이름을 올려 비상이 걸렸다.

KB손해보험은 5일 “케이타가 지난 2일 국내 입국한 뒤 실시한 코로나19 검체 반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입국 직후 해당 선수와 접촉한 배구단사무국 직원 등 3명에 대해 즉각 자가 격리 조치하고,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 소재 선수 숙소를 즉시 방역조치한 후 임시 폐쇄했다”고 밝혔다.

케이타는 지난 2일 세르비아에서 입국 후 배구단 선수들이 모두 휴가를 떠난 숙소에서 혼자 머물며 자가 격리하고 있었다. 입국 당시 코로나 관련 무증상이었으나 입국자 검역절차에 따라 3일 수원시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았고, 진단검사 결과 4일 오전 양성 판정이 나왔다.

KB손해보험에서 야심차게 영입한 노우모리 케이타가 입국하자마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후송됐다. [사진=KOVO 제공]

케이타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고객 및 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 운영 프로세스에 따라 즉각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구단에서 매일 컨디션과 치료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완치 이후 팀에 합류해 메디컬 테스트를 거쳐 팀 일정을 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케이타와 접촉한 직원 3명 모두 6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 기준에 따라 향후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한다.

KB손해보험은 지난 5월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고선 케이타를 지명했다. 최근 5시즌 동안 한 차례 4위에 올라 '봄 배구'를 다퉜을 뿐 4차례나 6위에 머문 KB손해보험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던진 승부수다.

케이타는 2001년생으로 이번 드래프트 참가자 중 가장 어렸다. 키 206㎝ 장신으로 점프와 파워 등 운동능력이 좋고, 어린 만큼 잠재력이 크다는 평가다. 지난 시즌 세르비아 리그에서 뛰었다.

이상열 KB손해보험 신임 감독은 드래프트 당시 “사실 상당한 모험”이라며 “펠리페 등 검증된 선수를 고려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우리 팀 국내 선수 수준이 높지 않아 안전하게 가서는 좋은 성적을 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그래서 모험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케이타는 어리다. 점프력이 있고 키도 크다. 별명도 ‘짐승’이다. 무조건 때린다”며 “우리 팀 사정상 어느 정도 ‘몰빵’을 해야 한다. 영상으로 보면 공 다루는 게 천안 현대캐피탈 다우디(25·201㎝)보다 뛰어난 것 같다. 좋지 않은 공도 때릴 줄 알고, 넘어졌다가도 금방 일어나 때리더라. 장신이 그렇게 빠른 몸놀림을 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웠다”고 기대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