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3:43 (금)
[EPL 순위] 아스날에 쩔쩔 레스터-첼시 안도, 맨유 하늘이 돕나
상태바
[EPL 순위] 아스날에 쩔쩔 레스터-첼시 안도, 맨유 하늘이 돕나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7.0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경기를 치르지 않고도 1승을 거둔 듯한 느낌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경쟁팀들의 고전에 미소를 짓고 있다.

3위 레스터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4위 첼시(승점 60)가 크리스탈 팰리스를 3-2로 잡아내며 레스터(승점 59)와 순위가 뒤바뀌었다. 그 뒤를 맨유(승점 55)가 맹추격하고 있다.

 

아스날 오바메양(오른쪽)이 8일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홈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자 레스터 시티 수비수들이 실망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레스터의 기세가 좋지 않다. 최근 10경기에서 2승 5무 3패. 직전 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승리하며 기세를 살리는 듯 했지만 결국 4위까지 내려섰다.

상대는 7위 아스날이었지만 어찌보면 승점 1이라도 추가한 게 다행일 정도의 경기였다. 최근 급격히 살아나며 리그 3연승을 거두고 레스터를 상대하게 된 아스날이다.

경기 초반부터 레스터를 거세게 밀어붙였다. 전반 21분 부카요 사카의 돌파에 레스터 수비수 조니 에반스가 중심을 잃었고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의 마무리로 조급함은 커졌다.

점유율에선 앞섰지만 위협적인 기회는 아스날이 더 많았다. 수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골키퍼 캐스퍼 슈마이켈의 선방쇼 덕에 추가실점을 면할 수 있었다.

에이스 제이미 바디도 분전했다.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이어 올렸지만 동료들의 마무리 능력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행운이 따랐다. 후반 은케티아가 수비와 충돌과정에서 발을 높게 들고 들어와 레드카드를 받았다. 수적 우위를 잡은 레스터는 공세를 올렸고 결국 후반 39분 바디의 리그 22호골로 승점 1을 보탰다.

첼시는 초반부터 기분 좋게 시작했다. 행운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6분 윌리안을 막아서던 수비수 게리 케이힐이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손쉬운 돌파에 이은 올리비에 지루의 깔끔한 컷백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팀을 승리로 이끈 첼시 윌리안(왼쪽)이 로이 호지슨 크리스탈 팰리스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계속 몰아치던 첼시의 추가골이 나왔다. 전반 27분 페널티박스 왼편에서 공을 건네 받은 풀리식이 왼발슛 각도를 만든 뒤 니어포스트로 강슛을 때려 넣었다.

전반 34분 윌프레드 자하가 환상적인 중거리슛을 얻어맞았지만 후반 26분 군더더기 없는 쐐기골로 점수 차를 벌렸다. 역습과정에서 단독 돌파를 이어가던 로프터스-치크의 침착한 칩 패스를 에이브라함이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1골을 내준 뒤 후반 추가시간 막판 크리스탈 팰리스의 위협적인 공격이 몰아쳤다. 헤더는 골대를 때렸고 이어진 슛은 수비가 몸을 날려 막아내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주춤한 레스터를 보며 미소 짓는 건 바로 맨유다. 리그에서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 행진 중인데 목표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할 수 있는 4위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황이어서 오는 10일 18위 아스톤 빌라를 잡아낸다면 레스터와 승점 차는 1까지 좁혀진다.

오는 27일 최종전에서 레스터와 승점 6짜리 맞대결이 기다리고 있어 뒤집기는 얼마든지 가능한 상황이다.

심지어 레스터가 토트넘 홋스퍼(8위), 셰필드 유나이티드(9위) 등과 경기를 남겨둔 반면 맨유는 아스톤 빌라를 비롯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16위), 크리스탈 팰리스(14위), 사우샘프턴(13위) 중위권 이하 팀들을 상대하기에 일정도 보다 수월한 편이다.

첼시도 방심할 수는 없다. 최하위팀 노리치 시티전이 있기는 하지만 셰필드, 리버풀(1위), 울버햄튼 원더러스(6위)도 만난다. 다만 최근 기세가 나쁘지 않고 리버풀은 이미 우승을 차지해 동기부여가 크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최종 4위는 맨유와 레스터의 치열한 혈투로 결정될 확률이 커보이는 상황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