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8:19 (월)
여자양궁 강채영, 올림픽만 바라보는 '신궁'
상태바
여자양궁 강채영, 올림픽만 바라보는 '신궁'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7.0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여자양궁 세계랭킹 1위 강채영(24)이 세계신기록을 달성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도쿄 올림픽이 1년 미뤄졌지만 흔들릴 일은 없다는 듯 ‘신궁’ 위용을 뽐냈다. 올림픽을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고 있다.

강채영은 지난 7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37회 올림픽제패기념 회장기 대회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신정화(대전시체육회)에게 져 동메달에 머물렀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1위로 통과한 에이스 강채영이 개인전 결승에 오르지 못해 다소 자존심을 구겼다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예선라운드 60m 경기에서 354점을 쏘며 미공인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회장기 대회는 세계양궁연맹(WA) 등록대회로 강채영의 이번 기록은 WA 공인을 거쳐 세계신기록으로 인정받게 된다.

강채영이 제37회 올림픽제패기념 회장기 대회 예선라운드 60m 경기에서 세계신기록을 썼다. [사진=대한양궁협회/연합뉴스]

강채영을 제압한 신정화는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곽진영(전북도청)을 슛오프 끝에 6-5로 꺾었다. 슛오프에서 똑같이 9점을 쐈으나, 중앙에 더 가까이 화살을 꽂은 그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개인전에서는 세계랭킹 3위이자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청주시청)이 우승을 차지했다. 8일 대회 마지막 날 결승에서 박성호(서울시청)를 슛오프 끝에 6-5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임동현, 배재현, 신영섭과 함께 남자 단체전도 우승한 김우진은 개인전 예선라운드 70m, 30m에서도 1위를 해 남자 일반부 4관왕에 올랐다. 여자 단체전 우승은 현대백화점(전훈영·정다소미·유수정)에 돌아갔다.

강채영은 지난달 19일 광주 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0 국가대표 제3차 선발전에서 여자부 1위에 오르며 태극마크를 지켰다. 직후 열린 제38회 대통령기전국남여양궁대회 개인전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서기도 했다.

지난해 세계양궁연맹 월드컵 1차대회 3관왕을 차지했던 강채영. [사진=대한양궁협회/연합뉴스]

강채영은 리우 올림픽 2관왕 장혜진(LH)을 잇는 신궁으로 올림픽 메달 기대주라는 평가가 따른다. 지난해 WA 월드컵 1차대회 3관왕 기염을 토하는 등 세계최강 한국 여자양궁 국가대표팀에서도 간판으로 꼽힌다.

그에게 도쿄 올림픽은 각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2015 양궁월드컵 1차대회 금메달 3개를 휩쓸었지만 리우 올림픽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1점 차로 낙방하는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이후 이어진 대회에서 부진하며 슬럼프를 겪기도 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당시 세계 1위 장혜진이 8강에서 탈락한 상황에서 홀로 4강에 올라 리커브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또 단체전 금메달을 따내며 한국 양궁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켰던 그다. 올림픽 첫 출전을 노리는 도쿄 대회가 1년 미뤄졌지만 강채영은 흔들림 없이 앞만 바라보고 있다. 

강채영 등 이번에 선발된 대표팀은 올 하반기 재개될 예정인 WA 현대양궁월드컵 시리즈와 WAA 아시아컵 시리즈에 출전한다.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에 나설 국가대표는 오는 9월부터 다시 선발전을 통해 가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