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22:12 (금)
'수비 말썽' 첼시, 이래도 하베르츠를 산다고?
상태바
'수비 말썽' 첼시, 이래도 하베르츠를 산다고?
  • 김대식 명예기자
  • 승인 2020.07.1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대식 명예기자] 수비가 또 한 번 첼시 발목을 잡았다.

첼시는 12일(한국시간)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수비가 무너지며 가져온 완패였다. 이번 경기 승점을 챙기지 못한 첼시(승점 60)는 4위 레스터 시티(승점 59)와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8)에 추격을 허용할 위치에 놓이게 됐다.

흔들리는 수비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램파드 감독 [사진제공=연합뉴스]
흔들리는 수비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램파드 감독 [사진제공=연합뉴스]

첼시는 경기 전만해도 리그 재개 후 5승 1패로 순항 중이었다. 다만 재개 후에도 달라지지 않은 점이 있었다면 바로 불안한 수비였다. 이번 경기도 예외는 아니었다. 첼시는 전반 17분 데이비드 맥골드릭에게 선제골을 먹히더니 맥버니에게도 전반 33분 헤딩골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공격 숫자를 늘리며 동점골을 노리고 있던 첼시는 후반 33분 맥골드릭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3골차 완패를 당했다.

실점하는 패턴조차 비슷했다. 측면에서 쉽게 크로스를 허용했고,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격수를 놓치고 말았다. 문제는 이 실점 패턴이 첼시 팬 입장에선 낯설지 않다는 것이다. 첼시는 이번 시즌 내내 고질적인 수비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현재까지 리그에서 47실점인데, 이 기록은 리그에서 1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무실점 경기는 단 7차례뿐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노리는 팀이라고 말하기엔 어려운 수비력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첼시가 다음 시즌 더 높은 곳을 바라보기 위해선 수비 보강이 우선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그런데 최근 첼시와 가장 많이 연결되고 있는 선수는 바이엘 레버쿠젠 에이스 카이 헤바르츠다. 1999년생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 분데스리가 초신성으로 떠오른 하베르츠는 영입할 수 있다면 분명 좋은 자원이다.

첼시 이적이 유력한 신성 하베르츠 [사진출처=하베르츠 공식 SNS]
첼시 이적이 유력한 신성 하베르츠 [사진출처=하베르츠 공식 SNS]

그러나 일각에선 하베르츠까지 영입하면 공격과 미드필더 자원의 포화가 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첼시는 이미 티모 베르너와 하킴 지예흐를 영입하면서 공격 보강은 착실히 진행됐기 때문이다. 재개 후 크리스티안 퓰리시치마저 경기력이 좋아지며 공격진의 수준과 숫자는 충분하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하베르츠에게 붙은 9천만 파운드(약 1363억 원)라는 엄청난 이적료도 첼시로선 부담인 가격이다.

그에 비해 수비 보강 소식은 잠잠하다. 소식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미국 스포츠매체 ‘디 애슬래틱’은 지난 1일(현지시각) “첼시는 수비 보강을 위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데클란 라이스를 원한다”고 보도했다. 뒤이어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지난 8일(현지시각)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 첼시는 좌측 풀백과 센터백 영입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두 매체 모두 수비수 영입에 조건을 붙였다. 기존 선수들이 떠나야만 해당 포지션을 보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작금의 상황에선 선수 판매를 통한 영입 정책은 회의적일 수밖에 없다. 대부분 유럽 구단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재정적인 타격으로 선수 영입에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디 애슬래틱’에 따르면 맨유는 코로나19 때문에 최대 1억1천만 파운드(약 1742억 원)에 가까운 재정손실을 입었다고 한다.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구단으로 꼽히는 팀 중에 하나인 맨유가 이 정도 타격을 입었다면 그 외 클럽들의 상황도 별로 다르지 않을 것이다.

과연 첼시가 다음 시즌 UCL 진출을 할 수 있을지 그리고 첼시가 막강해진 공격력만큼 수비에 보강할 수 있을지를 두고 많은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