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22:12 (금)
김민재 토트넘 이적유력, 손흥민 넣고 김민재 막는 스퍼스? [유럽축구 이적시장]
상태바
김민재 토트넘 이적유력, 손흥민 넣고 김민재 막는 스퍼스? [유럽축구 이적시장]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7.15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손흥민(28)과 김민재(24·베이징 궈안)가 토트넘 홋스퍼 유니폼을 입고 뛰는 걸 볼 수 있을까. 요원하기만 해보였던 일이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다.

KBS에 따르면 15일 유럽축구 이적시장에 정통한 관계자는 김민재의 이적을 두고 베이징 궈안과 토트넘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예상 이적료는 토트넘이 1200만 유로(164억 원), 베이징이 1700만 유로(232억 원)으로 엇갈리고 있지만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김민재(왼쪽)와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토트넘과 베이징 궈안이 김민재 이적을 두고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민재는 이번 여름 뜨거운 수비수 중 하나다. 전북 현대에서 데뷔한 그는 190㎝의 큰 키에 공격수를 압도하는 피지컬, 빠른 스피드, 발밑 기술 등까지 갖춰 동료들 사이에서 ‘사기캐릭’이라고 불리며 K리그를 접수했다.

국가대표에도 승선하며 주가를 높인 그였지만 지난해 초 중국슈퍼리그로 이적하며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어린 나이에 ‘돈을 최우선으로 여긴다’는 등 비아냥을 사기도 했지만 김민재는 꾸준히 기량을 끌어올렸고 유럽에서 주목하는 수비수로 성장했다.

특히 올 시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각 구단들의 수익 구조가 악화됐고 여름 이적시장에서 쓸 수 있는 자금도 줄어들 수밖에 없었는데, 이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이적료가 저렴한 김민재가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앞서 포르투갈 FC포르투를 비롯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튼, 왓포드, 아스날, 사우샘프턴, 독일 분데스리가 RB 라이프치히, 이탈리아 세리에A 라치오, 인터 밀란 등에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가장 가까워진 팀은 토트넘이다.

토트넘 운영진이 김민재를 적극 추천했다는 후문. 시즌 도중 지휘봉을 잡은 조세 무리뉴 감독은 탄탄한 수비를 중심으로 하는 축구를 펼치는데, 올 시즌 토트넘의 수비는 그렇지 못했다. 이에 무리뉴는 세비야 디에고 카를로스를 원한 것으로 알려지는데 이적료는 김민재의 2배 이상. 토트넘으로선 부담스러운 지출이었다.

 

김민재가 토트넘으로 이적한다면 산체스, 다이어 등과 주전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사진=베이징 궈안 홈페이지 캡처]

 

김민재의 이적은 ‘윈윈’이 될 수 있다. 올 시즌 급격한 노쇠화를 겪은 얀 베르통헌이 팀을 떠날 예정이고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굳건히 버티고 있지만 다빈손 산체스는 기복이 있고 에릭 다이어는 부상 이후 부진을 겪고 있다. 김민재가 충분히 경쟁력을 가져볼만 하다는 평가다.

게다가 토트넘의 에이스로 자리잡은 손흥민에 이어 김민재마저 합류한다면 한국 시장 공략의 파급력이 훨씬 커질 수 있다.

김민재로서도 손흥민이 있어 낯선 유럽 생활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둘은 대표팀에서 손발을 맞춰오고 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금메달을 합작하기도 했다.

지동원과 구자철이 오버랩된다. 둘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5시즌 동안 함께 뛰었는데 서로 의지하며 시너지 효과를 냈고 둘 모두 핵심 자원으로 분류되며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과 김민재에게도 이런 장면을 기대해 볼 수 있다.

김민재는 훈련 복귀를 위해 중국 베이징으로 돌아가 자가격리 기간을 거치고 있다. 그러나 이미 베이징과 이별은 예정된 수순. 순조롭게 협상을 벌이며 협상을 마무리 지을 것으로 보인다. 김민재가 이적한다하더라도 어차피 다음 시즌부터 뛰게 되기 때문에 급할 건 없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손흥민과 나란히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들어서는 장면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축구 팬들의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