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22:12 (금)
최지만 홈런, 스위치 ON! 동네야구도 아니고~
상태바
최지만 홈런, 스위치 ON! 동네야구도 아니고~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0.07.2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사회인 야구도 아니고.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초대형 사고를 쳤다. 세계에서 가장 야구를 잘 하는 이들이 집결하는 메이저리그(MLB)에서 진풍경을 연출했다.

최지만은 27일(한국시간) 홈구장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2020 미국프로야구에서 1번 타자로 출전했다.

한데 우투좌타인 최지만이 3회말 두 번째 타석부터 오른쪽 타석에 들어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전날까지 빅리그 통산 860타석 전부 왼쪽 타석에서 쳤던 그가 스위치 타자로 변신한 순간이다.

최지만(오른쪽)이 홈런을 치고 다이아몬드를 돈 뒤 동료 브랜든 로우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야구에선 일반적으로 우타가 좌투에, 좌타가 우투에 강해 투수 유형에 따라 들어서는 타석을 바꾸는 타자들이 있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에선 타격 7관왕에 도전하는 멜 로하스 주니어(KT 위즈)가 이렇게 친다.

과거에는 박종호, 장원진, 펠릭스 호세, 서동욱(이상 KBO), 치퍼 존스, 버니 윌리엄스, 카를로스 벨트란(이상 MLB) 등 여럿 있었으나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다. 야구에선 왼손잡이가 절대적으로 유리한 종목 특성상 스위치보단 우투좌타를 선호한다. 지도가 어려우며, 숙달까지 갑절의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도 이를 부추긴다.

토론토 좌완 앤서니 케이를 공략하기 위한 최지만의 도전은 경이로웠다. 3회엔 4구 만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으나 선두타자로 등장한 6회, 초구 90마일(시속 145㎞)짜리 패스트볼을 통타해 좌중간 담장을 넘겨버린 것이다. 타구 스피드 177㎞가 찍힌 호쾌한 라인드라이브 홈런이었다.

본래는 왼손으로 치는 최지만. [사진=AP/연합뉴스]

 

동네야구에서 나올 법한 신선한 소재에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가 반응했다. MLB닷컴은 “최지만이 우타자로 나서서 믿을 수 없는 결과를 냈다”고 흥분했다.

그러면서 “서머캠프 동안 최지만이 종종 오른쪽에서 치긴 했어도 ‘그냥 재미로 한다’고 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도 ‘실전에선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는 일화를 전했다.

기록을 살펴보면 최지만의 깜짝 홈런은 결코 우연이라 볼 수 없다. 2015년 마이너리그에서 우타자로 54타수를 소화하며 타율 0.296을 기록한 바 있다. 그래도 그렇지 최고의 무대에서 ‘부전공’으로 홈런이라니, 토픽도 이런 토픽이 없다.

MLB 오른손 타석에서 홈런을 쳐버린 최지만. '미친 재능'이 아닐 수 없다. [사진=AP/연합뉴스] 

 

스위치히터로의 전향이 성공한다면 최지만은 플래툰 시스템(투수 유형에 따라 라인업을 바꾸는 전술)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된다. 올 시즌 개막전에서 인천 동산고 4년 선배 류현진(토론토)과 맞대결이 무산된 이유가 바로 좌투수 상대로 약점을 노출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직 양손타자 여부가 확정된 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최지만은 경기 후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생각 없이 들어섰다”면서 붙박이 스위치로의 전향 가능성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