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22:55 (화)
[K리그2] '빠른 템포' 서울 vs '선 굵은' 아산, 치열했던 맞대결
상태바
[K리그2] '빠른 템포' 서울 vs '선 굵은' 아산, 치열했던 맞대결
  • 김준철 명예기자
  • 승인 2020.07.2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스포츠Q(큐) 김준철 명예기자] 서울이랜드FC(이하 서울)와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이하 아산)이 각기 다른 플레이 스타일로 팽팽히 맞붙었다.

지난 25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12라운드 서울과 아산의 경기에서는 아산이 2-1 승리를 가져갔다. 전반 18분 김민균의 선제골로 먼저 서울이 앞서나갔으나, 전반 37분 무야키치의 페널티킥 동점골과 전반 45분 김찬의 역전골에 힘입은 아산이 경기를 뒤집었다.

상대 수비 사이를 돌파하는 서울 레안드로 [사진=서울이랜드FC]
상대 수비 사이를 돌파하는 서울 레안드로 [사진=서울이랜드FC]

두 팀 모두 꺾인 기세 속, 전력 누수라는 악재를 갖고 맞붙었다. 서울은 직전 라운드 제주 전에서 1-2 역전패를 당해 최근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여기에 주전 공격수 수쿠타 파수와 미드필더 최재훈이 경고 누적 징계로 이번 경기 출전이 불가해 아쉬움은 컸다. 아산도 마찬가지였다. 지난 9라운드 경남 전 승리 이후 2경기에서 1무 1패로 기세가 꺾여 분위기 반전이 시급했다. 주장 박세직이 지난 라운드 퇴장으로 결장해 중원 라인 구성에 고민이 깊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 팀은 경기를 풀어나가는 방식에서 극명한 대비를 이루며 알찬 경기를 펼쳤다. 자신들이 잘 할 수 있는 플레이로 다시 상승세를 잇고자 하는 굳은 의지가 보였던 경기력이었다.

서울은 경기 내내 곽성욱-장윤호 중앙 라인에 힘을 주며 아기자기한 플레이를 이어갔다. 곽성욱이 2·3선을 넘나들며 상대 중원을 장악했고, 장윤호는 보다 높은 위치에서 짧은 패스로 공격 지원에 나섰다.

두 선수가 분전하니 서울 경기 템포는 한층 빨라졌다. 공격 전개 시, 걷어내는데 급급한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중원을 거치니 점유율을 가진 채로 속도감을 높일 수 있었다. 빌드업을 풀어나가야 하는 곽성욱과 장윤호는 침착한 탈압박에 이은 전진 패스로 상대 수비 압박을 무용지물로 만들었다. 선제골도 이러한 과정에서 나왔다. 박스 안에서 공을 받은 원기종부터 김민균, 곽성욱까지 패스가 자연스럽게 흘러갔고, 수비 타이밍을 뺏은 김민균 슈팅이 적중하면서 리드를 잡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원기종과 레안드로, 김민균이 버틴 공격 라인도 힘을 받기 시작했다. 김민균이 2선에서 공을 받고 중원 미드필더에게 패스하면 고재현이 측면으로 넓게 벌려 상대 수비를 분산했다. 곽성욱과 장윤호는 고재현의 공간 침투를 노리거나 전방의 원기종과 레안드로에게 공을 연결해 효과적인 공격 찬스를 만들었다. 이는 단순한 공격 패턴으로 보이지만, 선수들의 유기적인 움직임이 여러 공격 선택지를 줬기에 더욱 쉽게 상대 수비를 무너뜨릴 수 있었다.

게다가 서울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도 디테일한 패스를 연결하며 이전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올 시즌 서울은 중원 라인에서 공격을 잘 풀고도 높은 위치에서 허무하게 기회를 날린 적이 많았다. 물론 전반 44분 원기종이 노마킹 찬스를 놓치고 후반 42분 레안드로의 슛이 옆 그물을 때리는 등 골 결정력 부재가 미완으로 남았으나, 절호의 찬스에서 자신들의 템포를 살리려는 점은 고무적이었다.

전반 37분 동점골을 터뜨린 아산 헬퀴스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전반 37분 동점골을 터뜨린 아산 헬퀴스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아산은 전반 중반까지 섬세함에 기반을 둔 빠른 서울 축구에 밀려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오히려 미드필더들과 수비수들이 상대 공격수들을 막는 과정에서 많은 반칙을 범할 만큼 전체적인 밸런스가 무너졌다. 위기의 순간 박동혁 감독은 포백으로 포메이션 변경을 하며 오히려  공격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공격을 풀어나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했다. 아산엔 두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헬퀴스트-김종국 중원 라인으로 맞불을 놓을 것인가, 혹은 강한 서울 중원 라인을 피해 전방 경합을 붙일 것인가였다.

아산은 후자를 택했다. 피지컬에서 상대 수비를 압도할 수 있는 무야키치와 김찬이 포진한 전방으로 우선 공을 때려 넣고, 세컨드 볼 찬스를 만들겠다는 계산이었다. 이는 적중했다. 두 선수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버티니 좀처럼 공을 뺏기지 않았다. 그들은 최소한의 터치로 슈팅 기회를 만들거나, 침투해 들어오는 2선 공격수에게 빠르게 공을 내주며 찬스를 잡아갔다.

윙 포워드 이은범과 이재건도 간결한 크로스로 공격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공격 시 중원을 거칠 필요가 없으니 그들은 미리 높은 위치로 올라가 상대 뒷공간을 파고들었고, 측면 깊숙한 곳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김찬과 무야키치 제공권을 노렸다. 아산이 굵직하고 파괴력 있는 공세를 이어가자 순식간에 경기 분위기는 바뀌었다.

그리고 아산은 세트피스에서 위력적인 모습이었다. 이날 아산이 터뜨린 두 골 모두 세트피스에서 시작된 것을 고려하면 박스 안 경합에서 쉽게 우위를 가져간 셈이었다. 전반 37분 헬퀴스트 페널티킥 득점도 앞선 코너킥이 시발점이었고, 전반 45분 김찬의 역전골도 이재건의 날카로운 킥과 차영환의 박스 안 집중력이 돋보였기에 가능했다.

양 팀은 90분 내내 인상적인 플레이로 서로를 공략했다. 서울은 상대 라인을 잘게 써는 듯한 역동적인 플레이를 뽐냈고, 아산도 굴하지 않고 묵직한 공격으로 맞불을 놨다. 이날 결과는 아산이 가져갔으나, 내용면에서 두 팀의 우위를 가리기란 쉽지 않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