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10:39 (월)
파레호 눈물 이적, '이강인 시대' 향한 기대와 우려 [해외축구 이적시장]
상태바
파레호 눈물 이적, '이강인 시대' 향한 기대와 우려 [해외축구 이적시장]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8.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따돌림 논란’ 중심에 섰던 다니 파레호(31)가 발렌시아를 떠나 라이벌팀 비야레알로 떠났다. 과연 이강인(19)에게 호재이기만 한걸까.

비야레알은 1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파레호 영입 소식을 전했다. 프란시스 코클랭(29)도 함께 떠났는데 둘 모두 4년 계약을 맺었다.

주장이던 파레호는 눈물을 보였을 만큼 팀에 대한 애착이 강했다. 자신은 원치 않았지만 팀에서 강력히 밀어붙은 이적이었다. 중앙 미드필더 둘이 사라진 상황. 이강인은 무주공산의 중원을 차지하게 될까.

발렌시아 주장 다니 파레호가 12일 팀을 떠나 비야레알로 이적했다. 자신의 SNS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사진=다니 파레호 트위터 캡처

 

◆ 파레호-코클랭 이적 의미는?

파레호는 올 시즌 스페인 라리가 35경기 출전해 8골을 넣었다. 모두 선발 출전이었을 만큼 그의 비중은 그 누구보다 높았다.

이강인에겐 걸림돌 같은 존재였다. 포지션이 중앙 미드필더로 겹치는데다가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경질을 두고 불편한 관계가 형성됐다. 최근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한 페란 토레스(20)는 파레호를 비롯한 팀 동료들이 마르셀리노의 경질을 자신과 이강인의 탓으로 돌리며 따돌렸다고 전한 것.

중심엔 피터 림 구단주가 있었다. 그는 늘 이강인과 같은 유망한 자원들을 중용할 것을 강조했는데, 마르셀리노 감독은 이에 반기를 든 것. 국왕컵(코파델레이) 우승과 리그 4위라는 성과를 얻었음에도 그를 경질한 이유였다.

이후 감독 교체에도 이강인은 중용되지 못했고 피터 림 구단주는 다시 한 번 새 감독을 데려왔다. 그는 시즌 전부터 이강인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을 밝히고 있다.

다만 기존 핵심 전력이던 이들의 이적 없이는 쉽지 않은 상황. 결국 피터 림 구단주는 두 핵심 선수를 이적시키면서까지 ‘이강인 키우기’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풀이할 수 있다. 몸 값이 비싼 선수들을 내보내 팀 운영 자금을 확보했다는 측면도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발렌시아는 파레호와 코클랭 등을 내보내며 이강인(가운데) 중심의 팀을 꾸릴 계획이다. 사진은 새 시즌 유니폼 모델로 나선 이강인. [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 이강인 위주로! 좋게만 볼 수 있나

팀의 개편은 분명 그에게 가장 절실한 출전 기회를 늘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특히 파레호와 코클랭이 중앙 미드필더. 하비 가르시아 감독은 이강인을 다음 시즌 공격형 미드필더 혹은 2선 스트라이커로 활용할 뜻을 밝혔는데 가장 익숙한 중앙 미드필더 출전 기회도 늘어날 수 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1군으로 승격한 뒤 라리가에서 총 20경기, 466분 출전에 그쳤다. 20세 이하(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하고도 그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안정적으로 출전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강인은 날개를 달 수 있다. 막강한 상대들과 경쟁하면서 무럭무럭 성장할 수 있다.

그러나 걱정 또한 적지 않다. 이강인은 아직 성장기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등 정도 되는 선수들에게나 주어지는 환경이 그에게 제공되고 있는 셈이다. 동료들의 시샘 혹은 감독의 눈치보기 등이 벌어진다면 이강인은 정신적으로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

또 곧바로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이 자리를 마땅히 채울 수 있는 인물이 없다. 팀 재편에 대한 책임이 고스란히 이강인에게 돌아올 수 있다. 유망주의 성장을 바랐던 팬들이지만 핵심 선수들을 버리고 온전히 팀을 그들만을 위해 재편하는 걸 반가워할수만은 없을 것. 팬들에게도 따가운 시선을 받을 수 있다.

당장은 이강인을 믿는 수밖에 없다. 스스로도 그토록 원했던 출전 기회를 늘릴 기회다. 실력으로 증명한다면 동료와 팬들의 마음을 모두 되돌릴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