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1:24 (목)
기안84, 한참 잘못된 사과문… 성접대→취업이 사회 풍자?
상태바
기안84, 한참 잘못된 사과문… 성접대→취업이 사회 풍자?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8.1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기안84가 웹툰 '복학왕' 내용 중 여성 혐오 논란에 사과했다. 다만 적절한 사과였는지는 의문이다.

기안84는 13일 오후 웹툰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화 내용 중 일부를 수정하며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11일 공개된 '광어인간' 2화에서는 스펙이 부족한 인턴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뒤 정직원이 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자 40대 노총각 팀장은 감탄하면서 주인공을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마지막에서는 노총각 팀장과 봉지은이 사귀는 사이로 그려지며, "잤어요?"라는 대사를 통해 성관계를 가졌음을 언급한다.

 

웹툰 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
웹툰 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

 

기안84는 사과문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의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며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기안84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누리꾼들은 "어렵게 취직해도 여자라고 직장내 성희롱 성폭행 피해자가 되는 사회에서 여자가 몸 팔아서 취직하는 걸 현실풍자라고 하냐", "그걸 풍자라고 하는 것부터 기안이 대기업 다니는 여자들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는지 알겠다", "한두번은 실수고 그 다음은 고의다"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기안84가 고정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의 시청자 게시판에도 "방송인 김희민(기안84 본명)의 하차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작가 닉네임은 본명을 뒤로 감추는 수단이다. 작가 기안84가 아닌 방송인 김희민의 하차를 요구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2일 게재된 웹툰 연재 중지 요구 청원은 13일 오후 5시 기준 7만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으며 꾸준히 참여인원이 늘고 있다. 등록 30일 이내에 10만 명이 청원에 동의할 경우 해당 청원은 관련 위원회로 회부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