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0 12:51 (일)
'병원탈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법당에 11시간 숨어있었다"
상태바
'병원탈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법당에 11시간 숨어있었다"
  • 뉴시스
  • 승인 2020.08.1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 카페 갔다가 원불교 법당에 있어"

파주병원을 탈출했다가 붙잡힌 사랑제일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서울 원불교 법당에 11시간 동안 숨어있었다고 주장했다.

19일 뉴시스 취재에 응한 사랑제일교회 전도사 A씨는 도주 후 전날 오후께 서울 종로구의 한 원불교 법당 안에서 숨어있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종로구의 한 카페에 간 뒤 원불교 법당 안에 들어가 11시간 동안 몸을 숨기고 있었다. 이후 신촌의 카페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시스]

A씨는 법당 안에 있는 동안 다른 누군가를 만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해당 법당은 방역조치를 진행중이다.

A씨는 전날 오전 0시18분께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격리병상에서 몰래 도주했다. 그는 지난 9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확진돼 15일 파주병원으로 이송된 바 있다.

A씨는 도주 약 25시간 만인 이날 새벽 1시15분께 신촌의 한 카페에서 검거됐다.

발견 당시 A씨는 덴탈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구급차를 통해 파주병원으로 후송됐다. [뉴시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