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09:11 (금)
제주‧전북 무관중 동참... 프로야구‧축구 '코로나가 밉다'
상태바
제주‧전북 무관중 동참... 프로야구‧축구 '코로나가 밉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0.08.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프로야구(KBO리그)에 이어 프로축구(K리그)도 무관중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대확산 분수령을 맞이한 시점이라 어쩔 수 없는 결정이다.

21일 축구단 제주 유나이티드(서귀포)와 전북 현대(전주)가 무관중 전환 대열에 합류했다.

제주는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및 제주도 확진자 발생에 따라 도내 확산 방지를 위해 홈 3연전을 무관중으로 연다”며 “안전을 위해 대규모 모임 행사를 지양해야 한다.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에 더욱 힘쓰겠다”고 알렸다.

전주 월드컵경기장. [사진=연합뉴스]

 

전북도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으로 팬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잠정적으로 무관중 경기로 전환한다”며 “지역 감염 확산세가 급증함에 따라 팬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로써 1‧2부 22구단 중 울산 현대, 상주 상무, 포항 스틸러스(이상 K리그1), 전남 드래곤즈, 경남FC(이상 K리그2)를 제외한 17구단 즉, 77%가 무관중 전환을 선택했다. 지역 확산이 거세지면 이들 역시 대세를 따를 것으로 보인다.

앞서 프로야구 전 구단(10개)도 관중 입장을 막았다. 두산 베어스, LG(엘지)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이상 서울), KT 위즈(수원)가 지난 15일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제일 먼저 조치했다. 다음날 SK 와이번스(인천)도 동참했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사진=연합뉴스]

 

17일 롯데 자이언츠(부산), 18일 한화 이글스(대전), 삼성 라이온즈(대구), NC 다이노스(창원)에 이어 19일 KIA(기아) 타이거즈(광주)마저 무관중을 선언했다.

관중 입장이 재개된 지 채 한 달도 안 돼 발생한 참사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는 지난달 26일 문화체육관광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결정으로 수용인원의 최대 10% 관중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면서 지난 11일부터는 25%로 조심스레 규모를 늘렸다. 그러나 지난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로 감염자가 대거 나오면서 맥이 빠져버렸다.

방대본이 최근 발표하는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현황은 충격적이다. 지난 14일부터 일별로 103명→166명→279명→197명→246명→297명→288명→324명이다. 여드레간 확진자가 총 1900명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다. 특히 신천지발 1차 대유행 이후 166일 만에 처음으로 300명대를 기록, 초비상 시국이다. 

324명 중 지방(충남 11명, 강원 9명, 부산 8명, 대전·전남·경북 각 6명, 광주·전북 각 5명, 대구·경남 각 4명, 세종·충북 각 3명, 울산 1명)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이들도 결코 적은 숫자가 아니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이런 추세라면 양대 프로스포츠는 올해 더 이상 팬과 직접 호흡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