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01:06 (금)
성과 못낸 메시 호날두, 이번엔 동반 이동? [해외축구 이적시장]
상태바
성과 못낸 메시 호날두, 이번엔 동반 이동? [해외축구 이적시장]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8.25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챔피언스리그를 끝으로 유럽축구가 짧은 오프시즌에 돌입하며 본격적인 이적시장이 열리게 됐다.

가장 큰 주목을 받는 건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33). 바르셀로나와 떼려야 뗄 수 없을 것처럼 보였지만 지금처럼 이적설이 불거진 적은 없었다.

올 시즌 바르셀로나의 미진했던 경쟁력 때문이다. 스페인 라리가에서도 레알 마드리드에 우승을 내줬고 챔피언스리그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8 대패를 당하며 실망감이 커졌고 이는 이적 생각을 키웠다.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왼쪽)와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올 여름 이적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과연 새 팀을 찾아 떠나게 될까. [사진=AP/연합뉴스]

 

최근 부진과 함께 바르셀로나는 키케 세티엔 감독을 경질하고 로날드 쿠만을 데려왔다. 쿠만은 메시와 이야기를 해보겠다면서도 그의 잔류에 대해선 확신하지 못했다.

천재 미드필더로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했던 데쿠는 스페인 문도데포르티보를 통해 “메시는 계속 이기고 싶음 욕심이 있다”며 “바르셀로나가 싸울 준비가 돼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의 삶 자체가 바르셀로나였다. 결정을 내리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는 계속 위너이길 바란다. 메시 없는 바르셀로나는 상상할 수 없지만 이적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메시를 데려갈 수 있는 팀은 극히 한정적이다. 높은 몸값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며 대부분 구단들의 재정 상황이 악화됐다. 메시를 데려오기 위해서는 7억 유로(9799억 원), 거의 1조 원을 투자해야만 하는 상황.

이 돈을 지불할 능력이 된다고 하더라도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룰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메시 이적은 사실상 쉽지는 않은 상황이다.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뮌헨에 2-8로 대패한 뒤 슬퍼하는 메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팀을 사상 처음 챔피언스리그 결승으로 이끈 토마스 투헬 파리생제르맹(PSG) 감독도 “메시가 우리 팀에 온다면 매우 환영한다. 누가 메시를 마다하겠나”라면서도 “메시는 바르셀로나에서 은퇴할 것이다. ‘미스터 바르셀로나’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축구 영웅 호나우두는 보다 현실적이었다. 그는 “바르셀로나가 메시를 떠나 보내는 것으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유럽 경제적 위기 때문에 그를 데려갈 구단은 없다”고 단언했다.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의 이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호날두는 올 시즌 31골을 터뜨리며 지난 시즌보다 더욱 향상된 기량을 보였다.

그러나 챔피언스리그에선 고개를 숙였다. 6연속 득점왕을 차지했던 호날두는 8경기에서 4골에 그쳤고 팀도 16강에선 올림피크 리옹에 덜미를 잡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호날두는 연봉이 2800만 파운드(435억 원)에 달한다. 나이는 물론이고 선수로서 쌓은 커리어, 다소 독단적인 성격 등으로 인해 팀이 그를 중심으로 플레이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그러나 호날두 영입 후에도 팀 커리어에 커다란 변화는 없었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보다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유벤투스는 올 시즌도 만족할 만한 결과를 내지 못했다. [사진=AP/연합뉴스]

 

안드레아 피를로 감독을 선임한 유벤투스는 팀의 재편을 원하고 있어 내심 호날두의 이적을 원한다는 것이다. 호날두의 에이전트에게 새 팀을 물색해보라는 제안을 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메시와는 다른 이유로 이적이 쉽지만은 않을 예정이다. 여전히 많은 골을 기록하고는 있지만 기량이 예전만 못하고 많은 나이로 인해 에이징 커브(노쇠화로 인한 기량저하)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뉴캐슬 유나이티드 인수를 원하고 있는 벨라그래프 노바 그룹(BNG)이 호날두를 원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막대한 자본을 들여 슈퍼스타를 영입해 화제를 모으는 동시에 팀을 재건하겠다는 것.

아직까지 확정된 건 없다. 스페인 라리가와 이탈리아 세리에A의 개막까지 많은 시간이 남지는 않았지만 이적을 위한 줄다리기를 할 만한 시간은 충분하다. 축구계 최고 스타들의 거취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