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05:46 (월)
'1호가' 임미숙, 김학래 바람 폭로하며 오열… "공황장애까지"
상태바
'1호가' 임미숙, 김학래 바람 폭로하며 오열… "공황장애까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8.3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개그맨 2호 부부' 임미숙이 남편 김학래의 바람, 도박을 폭로하며 공황장애를 앓았다는 사실까지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30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15회에서는 개그맨 2호 커플이자 결혼 31년 차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임미숙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마자 최양락의 멱살을 잡아채곤 "김학래 결혼하면 골프만 치고 손에 물 한방울 안 묻힌다고 해서 결혼했는데"라며 원망을 토로했다. 이에 최양락 아내 팽현숙은 "내가 범인이다. 내가 둘이 사귄다고 제보했다"고 이실직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임미숙은 김학래의 성실함을 언급하며 "바람 피우고 도박하는 것도 성실하다"며 과거를 폭로하기도 했다. 운영 중인 가게에 휴대폰을 두고 온 임미숙이 김학래의 휴대폰을 빌리려 했지만 김학래는 끝까지 자신의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은 것.

이에 임미숙은 김학래 휴대폰에 온 '오빠, 나 명품 하나 사줘' 메시지를 봤다며 과거의 외도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뭐든지 비밀 없이 한다 각서까지 써놓고 왜 공유를 안 하냐"며 김학래가 그동안 썼던 각서를 가져왔다.

임미숙은 "내가 공황장애가 생기고 30년 동안 비행기도 못 타고, (당신이) 도박하고 바람 피우고 그러니까 내가 이 병 걸렸을 때 나 당신에게 이야기도 못 했다. 10년 동안 사람들이 '왜 저렇게 아프냐'라고 해도, 당신은 알지도 못 하더라"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를 본 동료 박미선, 팽현숙이 깜짝 놀라며 눈물을 보이자 임미숙은 "결혼 후 1년 지나서 이 병이 생겼는데 그 당시에는 공황장애라는 병명이 없었다. 병원에 가도 모르니까 매일 교회에 가서 울고 기도했다. 오랜 시간 감추고 혼자 울면서 거의 30년 동안 제일 가슴 아픈 게 아들과 해외 여행, 쇼핑 한 번 못 가봤다. 그게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부부의 분쟁은 아들 김동영 씨가 아버지 김학래에게 엄마에게 믿음을 줄 것을, 어머니 임미숙에게는 아버지의 마음도 이해해줄 것을 조언하며 마무리됐다. 스튜디오의 임미숙은 "아들이 엄마가 평소 명량하고 재밌으니 엄마 하고 싶은 거 다하고 훨훨 날라고 했다"며 자신이 '1호가 될 순 없어'를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여기서 바람피우지 않은 사람 있으면 손 들어봐라. 이봉원, 최양락이라고 온전하냐"며 큰소리를 쳤던 김학래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구구절절 사실이고 내가 저지른 일들이니까 잘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산다. 그 뒤로 반성하며 산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은 고쳐진 게 아주 많다. 세상 살다 보니까 '아내가 날 만나서 그동안 고생 많이 했구나' 싶어 측은하기도 하다. 결혼 20년이 넘은 후에야 정신 차렸다"고 밝혔다.

한편, 3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지난주보다 2.2P 상승한 6.6%(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3주 연속 자체 최고를 경신, 분당 최고 역시 9.7%까지 치솟아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